• 몰랐던 인연…문재인 변호사, 힌츠페터 다큐 부산 첫 상영자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문재인 대통령과 영화 ‘택시운전사’의 실제 독일 언론인 위르겐 힌츠페터와의 인연이 25일 알려졌다.

힌츠페터씨가 만든 다큐멘터리를 부산에서 첫 상영한 사람이 당시 노무현 변호사와 문재인 변호사였다는 것.

‘택시운전사’ 제작사인 더램프의 박은경 대표는 지난 24일 뉴스엔과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위르겐 힌츠페터 기자의 특별한 인연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3일 서울 용산의 한 영화관에서 영화 ‘택시운전사’를 관람한 뒤 영화 속 실제 주인공 고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에델트라우트 브람슈테트씨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독일 제1공영방송 기자였던 위르겐 힌츠페터는 1980년 5월 광주 민주화 운동의 참상을 목숨 걸고 촬영해 전 세계에 보도했다.

7년 후인 1987년에는 당시 찍은 필름들을 바탕으로 ‘기로에 선 대한민국’이라는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당시 광주 상황을 찍은 필름의 1mm까지 다 썼다고 한다. 정부의 엄격한 통제가 있던 당시에는 그 다큐를 보는 것 자체가 민주화 운동으로 여겨지기도 했다.

박 대표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사형이 확정되고 나서 힌츠페터 기자가 광주 영상을 ‘기로에 선 대한민국’이라는 다큐멘터리로 만들었다”며 “당시 문재인 변호사가 부산 지역 가톨릭 회관에서 부산 최초로 그 다큐멘터리를 상영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였다”고 말했다.

영화 ‘택시운전사’는 1980년 5월 서울의 한 택시운전사가 통금시간 전까지 광주에 다녀오면 큰 돈을 준다는 제안에 독일기자 ‘피터’를 태우고 광주로 다녀오는 이야기다. 올여름 관객 1000만명을 돌파한 유일한 영화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