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정환-최정, 세계페어바둑 최강위전 결승전에서 일본 페어팀에 석패

  • 기사입력 2017-08-13 17:11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한국 남녀 프로바둑 랭킹 1위 박정환 9단과 최정 7단이 세계페어바둑 결승에서 일본 대표팀에 져 준우승을 차지했다.

박정환 9단과 최정 7단은 13일 일본 도쿄 시부야의 세루리안타워 도큐 호텔에서열린 세계페어바둑 최강위전 2017 결승전에서 일본의 이야마 유타 9단-셰이민 6단에 207수 만에 불계패했다.

페어바둑은 남녀가 짝을 이뤄 번갈아 수를 놓으며 상대와 겨루는 바둑이다. 흑팀의 여성이 가장 먼저 착수하고, 백번 여성, 흑번 남성, 백번 남성 순으로 돌을 둔다. 같은 팀의 대국자는 착수 이외의 방법으로 자신의 의도를 짝꿍에게 설명할 수 없다. 오직 바둑판 위의 돌로 상대방의 마음을 읽어야 한다.

돌 가르기에서 백을 잡은 박정환 9단과 최정 7단은 이야마 유타 9단-셰이민 6단과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초반은 백의 실리와 흑의 세력으로 나뉜 흐름이었으나 백이 유리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러나, 페어바둑이라는 변수가 작용했다. 현장에서 대국을 지켜본 한국기원 사무총장 유창혁 9단과 일본에서 활약하는 김수준 8단은 박정환 9단의 어려운 바둑과 최정 7단이 공격적 성향이 상황을 복잡하게 만든 것 같다고 분석했다.

결정적으로 백 174수에서 최정 7단이 착각한 틈을 이야마 유타 9단이 놓치지 않고 흑 175로 급소를 두들겨 한국 페어가 무너지고 말았다.

대국 후 최정 7단은 “어려운 바둑이었다. 제 실수였다. 아쉽지만 일본 팀에 축하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승한 이야마 유타 9단-셰이민 6단은 우승 상금 1000만 엔(약 1억480만원)을, 준우승한 박정환 9단과 최정 7단은 200만 엔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 우승팀 이야마 유타 9단-셰이민 6단은 오는 10월 열리는 ‘세계페어바둑 최강위결정전’ 출전권도 획득했다.

세계페어바둑 최강위 결정전은 이 대회 우승팀과 지난해 ‘페어바둑 월드컵 2016 도쿄’ 우승팀인 중국의 커제 9단-위즈잉 5단의 맞대결로, 우승 상금은 500만 엔, 준우승 상금은 200만 엔이다. 커제 9단과 위즈잉 5단이 자국 대회 일정으로 이 대회에 불참하자 대회를 주최하는 세계페어바둑협회와 일본페어바둑협회는 우승팀 간의 마스터 대결을 따로 마련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