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경찰

  • 김부겸 “경찰 내홍의 목욕물 버리려다 경찰 개혁까지 버릴 수 없다”

  • 기사입력 2017-08-13 16:04 |원호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경찰 조직에 다시 한번 기회”

- 이 청장- 강 교장엔 “자중하라”


[헤럴드경제=원호연 기자]촛불집회 관련 SNS 글 삭제와 표적 감찰 논란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는 경찰청을 찾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검경 수사권 조정과 인권 경찰 등 경찰 개혁을 위해 경찰 내부의 갈등을 조기 진화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를 밝혔다. 국민에게는 경찰에 기회를 다시 달라며 다시한번 믿어달라고 당부했다.

김 장관은 13일 오후 서울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긴급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해 국민들에게 “경찰이 거듭 나는 걸 전제로 경찰에게 다시 한번 기회를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검경 수사권 조정은 새 정부의 핵심적 국정과제이며 국민의 헌법적 권리를 활짝 꽃 피워 ’정의로운 대한민국‘으로 가기 위한 첫 관문”이라며 “불미스러운 내홍의 목욕물 버리려다 검경 수사권 조정과 인권 경찰로의 재탄생이라는 아기까지 버릴 수는 없지 않겠나”며 호소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13일 경찰 지휘부 회의에 참석해 최근 경찰 수뇌부의 내홍을 질타하고 국민에게 경찰 개혁에 대한 지지를 재차 당부했다. [헤럴드경제DB]

그는 모두발언을 통해 경찰을 향해 “새정부가 출범한지 100일이 채 안됐고 북한 당국의 무모한 도발로 안보 상황이 불안정해 민생치안에서 한 치의 빈틈을 보이지 말아야 할 때 오히려 혼신의 히을 다해 복무해야 할 여러분이 국민들께 걱정을 넘어 분노를 자아냈다”고 질타했다. 그는 “뼈를 깍는 반성이 경찰에게 필요하고 거듭나지 않으면 국민이 여러분을 버릴 것”이라며 “당당한 공권력의 상징이어야 할 경찰의 위상이 땅에 떨어져 외부의 힘에 의해 짓밟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수사권 조정을 통해 검찰을 개혁하고 검찰의 견제 주체로 인권경찰을 내세우려는 문재인 정부 입장에서 경찰 수뇌부의 이전투구가 지속될 경우 경찰 개혁의 동력이 떨어질 것을 우려한 대목이다. 특히 경찰 총수인 이철성 경찰청장이 촛불집회를 비하했다는 의혹이 현직 고위간부인 강인철 중앙경찰학교장에 의해 제기되자마자 서울중앙지검이 수사에 바로 착수하면서 수사권 조정에서 경찰이 주도권을 잃게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점도 김 장관이 급히 경찰 조직을 추스려야 할 이유가 됐다.

그는 이 청장과 강 교장을 겨눠 “오늘 이후 일체의 자기 주장이나 상대에 대한 비방, 반론등을 중지하라”며 “개개인이 생각하는 억울함은 장관에게 주어진 권한 내에서 철저히 조사하고 잘못 알려진 점은 바로 잡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 시각 이후에도 불미스러운 상황이 되풀이 되면 국민과 대통령으로부터 위임받은 권한을 행사해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그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지난해 촛불집회 당시 경찰의 집회 대응 기조를 언급하며 ”단 한 건의 불미스런 사건도, 사고도 없었다“며 “그 때 자세로 돌아가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여러분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국민들의 따가운 질책을 받들겠다”며 사과했다.

why37@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