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여야, 국방부 사드 전자파 발표 놓고 입장차

  • 기사입력 2017-08-13 15:49 |박병국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여야는 국방부가 13일 경북 성주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서 측정한 전자파가 인체보호 기준에 미치지 못한다는 조사 결과를 내놓은 것에 대해 다른 입장을 내놨다.

여당은 이번 조사가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였다며 일반환경영향평가 등 절차를 통해 사드 임시배치 결정이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야권은 사드 전자파에 대한 괴담을 유포해 사드 배치를 막은 세력들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요구와 함께, 유해성 논란이 해소된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배치를 완료해야 한다고 여권을 압박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국방부와 환경부는 12일 성주 사드 기지에 전자파와 소음이 관련 법령 기준치 이하라는 결과를 공개했다”며 “그러나 이번 측정 결과는 전자파와소음, 그리고 기지 내부에서만 이루어진 소규모 환경영향평가였다”고 했다.

이어 “향후 주민들의 의견이 수렴된 일반 환경영향평가 등의 절차를 통해 사드 임시배치에 대한 결정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면 야당인 자유한국당의 전희경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사드 반대세력은 도입 초기부터 있지도 않은 전자파 괴담을 유포하며 주민들의 공포심을 자극해 사회 갈등과 국론 분열을 야기시켰다”며 “이제는 더 이상 사드 배치를 반대할 명분이 없다”고 했다.

또 “일촉즉발의 안보 위기 상황에서 사드 배치와 같은 최소한의 방어 조치에 대한 논란은 일단락시키고 대승적으로 힘을 모아야 한다”며 “사드 4기 배치를 조속히 완료하고 안보를 위한 모든 대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사드 배치를 둘러싸고 많은 괴담이 돌았고, 이로 인해 국민적 에너지가 지나치게 소모됐다”며 “더는 불필요한 논쟁이나 혼란이 지속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둘러싸고 미국 트럼프 정부와 북한의 대응이 위험 수위를 넘나들고, 국민 불안이 가중되고 있다”며 “사드배치는 신속하게 이루어져야 한다. 더 이상 미룰 일이 아니다. 이와 함께 정부가 사드배치의 과정과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주민을 설득하는 노력을 통해 신뢰성을 확보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도 서면논평에서 “일부 언론과 시민단체를 가장한 종북 단체들에 정치권까지 가세해 무시무시한 사드 공포를 조장했다”며 “이런 괴담을 퍼뜨린 사람들은 양심이 있다면 일말의 책임감이나마 느껴야 한다”고 지적했다.

coo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