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대북 선제타격 가능성 낮은 네가지 이유는

  • 기사입력 2017-08-13 10:0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향해 군사적 대응을 경고하면서 ‘대북타격론’이 대두되고 있지만, 정작 핵심 경제지표들은 정반대 시각을 반영하고 있다면서 ‘대북타격론은 가능성이 낮은 시나리오’라고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정학적 충돌이 발생할 때엔 투자자들이 이른바 ‘피난처’로 자산을 옮기기 마련인데, 이번은 그렇지 않다”면서 전쟁 발발 가능성을 낮게 평가하는 글로벌 경제지표 4가지를 소개했다.

이 신문은 먼저 미국 달러화를 지목했다. 세계 최강대국 미국의 달러화는 기축통화로서 전쟁 시나리오에서는 가치가 치솟기 마련이다. 하지만 달러화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의 추가 금리인상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약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달러는 약세를 면치 않고 있는 가운데 오히려 중국 위안화가 강세를 이어가고 잇다. 위안화 가치는 신흥시장 통화 중에서는 흔치 않게 강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7월중에만 미 달러화 대비 1.7%나 올랐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지정학적 불확실성의 ‘가늠자’로 꼽히는 신흥시장 동향도 전쟁발발에 앞서 나타나는 징후와 다르다고 소개했다. 통상 전쟁을 앞두고는 신흥시장으로 자금유입이 줄게 마련인데, 이번주 중에도 신흥시장으로의 자금유입이 계속됐다고 주장했다. 한 경제전문가는 이와 관련해 “신흥시장 증시는 다음 분기까지 더 강세를 보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쟁 같은 급격한 불확실성은 없을 것이라는 전제가 깔린 셈이다.

이 신문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의 시세를 볼 때도 불가능한 시나리오라고 봤다. 비트코인 시세가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라는 것.

월스트리트저널은 “트럼프 대통령이 ‘화염과 분노’라는 표현으로 경고하고 북한이 미국령 괌에 대한 ‘포위 공격’을 위협했지만, 이들 4가지 경제지표의 흐름에는 변화가 없다”고 전했다. 이어 “전통적 안전자산인 금·스위스 프랑화·일본 엔화 등이 강세를 보이고 ‘변동성지수’(VIX·공포지수)가 지난 10일 44% 치솟기도 했지만, 아직 위기 단계에 이르지는 않았다”면서 “완전한 위기로 인식된다면 금과 달러화는 더욱 급격한 움직임을 보였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