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연예
  • 김남길,김아중 조합 '명불허전' 2.7%로 산뜻한 출발

  • 기사입력 2017-08-13 09:2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 배우 김남길, 김아중 주연의 tvN ‘명불허전’이 산뜻하게 출발했다.
13일 tvN에 따르면 전날 처음 방송한 주말극 ‘명불허전’의 평균 시청률(유료플랫폼)은 2.7%, 순간 최고 시청률은 3.5%를 기록했다. 전작인 ‘비밀의 숲’ 1회와 같은 성적이다.
첫 방송에서는 조선 최고의 한의사 허임(김남길 분)이 임금을 치료하는 데 실패해 위기에 몰린 순간 2017년으로 시공을 초월, 흉부외과 전문의 최연경(김아중)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드라마는 첫 회 안에 허임과 최연경의 캐릭터와 각자의 사연, 허임의 타임슬립까지 한꺼번에 담아내면서도 불필요한 부분은 과감히 쳐낸 덕분에 산만함을 주지 않았다.
김남길과 김아중의 연기와 조합도 돋보였다.
김남길은 낮에는 가난한 백성을 진료하며 칭송받고, 밤에는 고관대작을 치료해 받은 돈으로 방탕하게 지내는 이중인격 허임을 코믹하게 그려내는 데 성공했다.

허임의 이러한 이중성은 의술은 뛰어나지만 환자를 생각하는 마음은 없는 최연경의 캐릭터와도 연결되면서 두 사람의 만남이 서로에게 어떤 깨달음을 가져다줄지 기대를 모았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핫보디, 핫비키니
    핫보디, 핫비키니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 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