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트럼프 ‘호전적 언사’는 전략적 허풍? “전쟁준비동향 안 보여”

  • 기사입력 2017-08-12 14:01 |이슬기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잇단 강경발언에도 미군의 전쟁 준비 움직임은 아직 포착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포스트(WP)의 11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에 북한이 괌에 대한 포위사격으로 대응하는 등 양국 사이에선 곧 전쟁을 시작할듯한 호전적 언사가 오가고 있지만, 미국 국방부과 군은 상대적으로 평온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북한은 역사상 보지 못한 화염과 분노에 휩싸일 것이다”, “북한에 (사용할) 군사적 해법이 준비돼 있으며, 장전이 완료됐다”는 등의 호전적 발언을 연이어 한 바 있다.

조지프 던포드 미국 합참의장이 한반도의 긴장 고조에도 불구하고 한·중·일 3국 순방계획을 취소하지 않고 오는 13일 한국을 방문하는 것이 대표적 예다. 트럼프 대통령의 말대로라면 곧 전쟁터가 되어야 할 한국에 미군 최고위급 인사가 방문하는 것만으로 아직 전쟁이 임박하지 않았다는 것을 방증한다는 해석이다.


북한 압박을 위해 일본과 한반도 주변에서 머물렀던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이 5개월간의 장기 항해를 마치고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스카(橫須賀) 기지에 지난 9일 귀환한 것도 이런 분위기를 방증한다.

로널드 레이건은 다른 핵항모 칼빈슨과 함께 한반도 주변에서 ‘미 핵항모 2척 체제’를 유지하며 핵실험에 이어 잇따라 탄도미사일 발사를 하던 북한을 강하게 압박해왔다.

만약 미국이 북한과 곧 전쟁을 개시할 계획이라면 주한 미군 가족들을 포함한 미국인 수만 명을 먼저 소개(疏開)해야 하지만 그런 움직임이 전혀 없는 것도 이런 관측에 힘을 보탠다.

북한 선제타격의 핵심무기인 B-1B 랜서 전략폭격기를 갖춘 태평양사령부 역시 정기 훈련 외에는 별다른 전쟁 준비 작업을 하고 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평양사령부도 현재 작전에 대한 WP의 질문에 “우리의 믿음직한 전투병력은 계속 한반도의 평화로운 비핵화를 향한 미국의 외교력 노력을 지지한다”는 원론적인 답변만을 되풀이했다.

onl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