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택시운전사’ 외신기자 부인 방한…“남편에게 광주는”

  • 기사입력 2017-08-11 09:47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영화 ‘택시운전사’에 등장하는 외신 기자 고(故) 위르겐 힌츠페터의 부인 브람슈테트 씨는 “남편에게 광주는 과거의 이야기가 아니라 인생의 빼놓을 수 없는 사건이었다”고 말했다.

지난 8일 입국해 한국 방문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브람슈테트 씨는 최근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고, “영화에서 시민들이 잔인하게 죽는 장면이 무척 안타까웠으며 독일 배우 토마스 크레취만과 한국 배우들의 감정 표현이 훌륭했다”고 덧붙였다.


부인 브람슈테트 씨의 이번 방한은 영화 개봉과 함께 힌츠페터 기자에 대한 추모 열기가 확산하는 가운데 이루어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