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박지원 “안철수 정계은퇴라도 했어야 했느냐” 발끈

  • 기사입력 2017-07-18 08:53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국민의당의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 취업 특혜 의혹 조작 사건’으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구속된 뒤 안철수 전 대표가 입장을 표명한 것에 대해 “시의적절했다”고 평했다.

18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박 전 대표는 “대선 후보로서 도덕정, 정치적 책임 언급한 건 잘한 일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시기가 좀 늦은 감이 있지 않느냐”는 진행자 김어준의 질문에 박 전 대표는 “이유미 씨가 검찰에 구속됐고 이준서 전 최고위원도 구속됐다. 잘못하면 ‘수사 가이드라인’ 등 말꼬리를 잡히지 않기 위해 수사결과를 보고 입장을 밝히는 게 옳지 않느냐, 하는 생각이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박 전 대표는 안 전 대표의 입장발표에 임팩트가 부족하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임팩트가 없다? 정계은퇴라도 했어야 했느냐”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지금도 이유미 씨의 단독범행으로 알고 있고, 그렇게 믿고 있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