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朴정부-감사원, ‘수리온 비리’ 1년간 은폐ㆍ방치 의혹

  • 기사입력 2017-07-18 07:18 |최진성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최진성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과 감사원이 한국형 기동헬기 ‘수리온’의 방산비리 의혹을 은폐ㆍ방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박 전 대통령은 1년 전 감사원의 보고를 받고도 묵인했고, 잠자코 있던 감사원은 정권이 바뀌자 뒤늦게 수사요청했다는 의혹이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8일 감사원에서 받은 ‘대통령 수시보고 현황’ 자료를 토대로 이 같이 밝혔다. 정 의원에 따르면 감사원은 지난해 8월12일 박 전 대통령에게 ‘군수장비 획득 및 운용 관련 비리 기동점검’ 결과를 보고했다.


감사원은 당시 수리온의 엔진ㆍ전방유리(윈드실드) 결함을 보고했다. 같은 해 10월20일에는 감사위원회에서 감사 결과가 최종 의결됐고, 한 달 뒤인 11월22일에는 감사 결과가 공개됐다. 당시 감사원은 수리온 결함 내용을 공개 대상에서 제외했고, 지난 17일 수리온 관련 비위와 수사 의뢰 내용을 발표했다.

감사원 측은 “지난해 수리온 감사 과정에서 결함이 발견돼 추가 조사를 진행했다”면서 “이번에 발표한 것은 추가 조사 내용에 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정 의원은 지난해 11월22일 공개된 보고서와 지난 17일 발표된 감사결과 보고서는 동일한 문건이라고 반박했다. 정 의원은 “감사위원회의 최종 의결 날짜도 10월20일로 같다”면서 “당시 박 전 대통령에게 수리온 결함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을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또 1년 전 동일한 감사 결과가 나왔다면 당시에 왜 장명진 방위사업청장 등에 대한 수사 요청이 없었는지, 수사 요청이 있었다면 왜 수사가 진행되지 않았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정 의원은 “감사원이 대통령에게 수시 보고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은 배경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면서 “수리온 비리를 1년간 은폐ㆍ방치한 감사원도 진상규명 대상”이라고 덧붙였다.

ipe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