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기타

  • 삼양식품, 실망이에요…‘무늬만 할랄’ 이슬람권 반발

  • 기사입력 2017-07-17 21:46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종교적으로 돼지고기 등을 먹지 않는 이슬람 신도들을 위한 식품을 ’할랄식품‘이라고 한다. 할랄식품이 되려면 제조과정을 인증받아야 한다. 

그런데 삼양식품이 ’할랄식품‘ 기준을 어긴 제품을 할랄식품이라며 버젓이 이슬람권에 수출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채널A가 보도했다.

삼양식품이 인도네시아 등 이슬람 국가로 수출하는 라면제품 생산라인에는 이슬람 식품 제조규정에 따라 생산했음을 인증하는 할랄 마크가 새겨져 있다.


[사진=채널A 캡처]


그런데 이 생산라인에서 무슬림에게 금지된 돼지고기를 재료로 쓴 일반 라면제품도 제조한 사실이 드러났다.

할랄 식품 생산 규정을 명백히 위반한 것이다.

재료가 섞이지 않도록 할랄 식품과 일반 식품은 생산라인 자체를 분리하도록 규정하고 있지만, 지키지 않은 것이다. 한 번 할랄 전용 생산라인으로 정해지면 중간에 세척을 한다고 해도 일반 식품을 제조할 수 없도록 규정돼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런 생산 규정을 지키지 않은 삼양식품을 지난 4월 적발했다.

식양척 측은 “(삼양식품의) 현장 확인 결과 할랄과 할랄 아닌 제품들이 구분되지 않고 제조되는 걸 확인했다고 합니다”라고 전했다.

삼양식품 측도 생산관리 소홀을 인정하고 지금은 잘 지키고 있다고 해명했다.

삼양식품의 이슬람권 할랄 라면 수출액은 지난해 약 27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믿고 먹어 온 이슬람인들로부터 반발이 예상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