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22년만에 청주 찾은 무서운 폭우…2명 사망ㆍ4명 실종

  • 기사입력 2017-07-17 08:34 |한지숙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 읍ㆍ면서 노인 피해 잇따라, 이재민도 517명 발생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지난 주말 충북 지역을 중심으로 휩쓴 기록적 폭우로 인해 2명이 사망하고 4명이 실종되는 등 인명 피해가 잇따랐다.

17일 국민안전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16일 중부지방에 많은 비가 내려 충북 청주는 0시부터 17일 오전 5시까지 290.2㎜의 강우량을 기록했다. 청주에서 이러한 폭우는 1995년 8월 293㎜의 강우량을 기록한 이후 22년만이다.

시간 당 최대 91.8㎜가 퍼부으면서 청주시 낭성면과 미원면에서 산사태가 발생, 주택이 매몰되며 주민 2명(여ㆍ80세, 59세)이 사망했다.

16일 흥덕구 강내면 탑연리 인근 미호천에 불어난 물이 청주에 22년만에 내린 기록적 폭우를 짐작케 한다. [연합뉴스]

충북 보은군 산외면에선 논의 물꼬를 살피러 나간 77세 남성이 급류에 실족돼 실종됐다. 괴산군 청천면 후평리에서도 70대와 80대 남성 2명이 급류에 휩쓸려 행방이 묘연해졌다.

경북 상주시 화서면 청계사 계곡에서 야영하던 60대 남성은 계곡 물에 휩쓸려 실종됐다.

이재민도 대거 발생했다. 일시 대피한 뒤 귀가하지 못한 주민은 충북에 315명 등 248가구, 517명에 이르렀다.

시골의 주택, 농경지를 위주로 침수 피해가 잇따랐다. 청주에선 주택 2동이 파손됐고, 충북에서 주택 451동이 물에 잠기는 등 전국에서 686동이 침수 피해를 봤다. 수마는 농경지 4962㏊, 비닐하우스 77동을 집어삼켰다. 공장 16동, 차량 52대가 물에 잠겨 못쓰게 됐다. 청주에서 753가구에서 전기가 나가는 등 990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충북으로 이어지는 도로 곳곳이 통제됐다. 괴산 지방도 515호 100m 구간이 유실돼 전날 오후7시50분부터 오전6시 현재 통제 중이다. 청주 전화울교 일부 구간의 상판이 침하돼 응급복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천안천 제방 등 제방 38곳이 유실돼, 3곳이 복구를 마쳤고 34곳이 복구 중이다.

이 밖에 청주 무심천 하상도로, 증평 하상도로, 청주 전하울교, 진천 국도 34호선 화산교차로 진천방향, 천안 청수 지하차도, 청주 지방도 512호선 목련공원 입구, 괴산 지방도 515호선 등 충북 지역 일부 도로에서 여전히 차량을 통제하고 있다.

청주에선 침수된 학교 1개교가 17일 휴업이며, 2개교는 오전에만 수업하기로 했다.

안전처는 청주시에 양수기 28대를 긴급 투입하고, 이재민에 구호물자 312세트를 보내는 등 피해 복구에 주력하고 있다.

jshan@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