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

  • 뒤샹 ‘변기’ 처음 선보인 ‘살롱 드 앙데팡당’전…7명 한국작가 참여

  • 기사입력 2017-07-16 16:07 |이한빛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아트와, 2018년 앙데팡당전 한국작가 그룹전
7월 17일부터 열흘간 서울서 ‘미리보기’전시

[헤럴드경제=이한빛 기자] 프랑스 4대 살롱전 중 하나인 ‘살롱 드 앙데팡당’전에 한국작가 7명이 참여한다.

아티스트 매니징 프로모션회사 ‘아트와’는 고권, 박기평, 이학, 조세랑, 조윤국, 황진경, 해련 등 7명의 작가가 2018년2월 프랑스 파리 그랑 팔레에서 열리는 ‘살롱 드 앙데팡당’전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살롱 드 앙데팡당전은 현대작가들을 엄선해 작품성에 초점을 맞춰 소개하는 전시다. 프랑스 파리에서 1884년 출범했으며, 조르주 쇠라의 주도로 헨리 루소, 폴 세잔, 앙리 마티스, 빈센트 반 고흐, 마르크 샤갈, 모딜리아니 등 작가가 참여했다. 현대미술의 한 획을 그은 마르셸 뒤샹의 작품 ‘변기(1917년)’가 처음 선보인 곳이다. 2006년부터는 부대 행사로 아트페어인 ‘아트캐피탈’도 열리고 있다. 전세계 3만 5000여명이 방문하는 이 아트페어엔 2000여 명의 중견 및 이머징 아티스트들이 참가하고 있다.

아트와 관계자는 “살롱 드 앙데팡당전 참여가 작가들에겐 해외에서 성장할 수 있는 발판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더불어 오는 7월 17일부터 27일까지 서울 용산구 ‘스페이스 아트와’에서 이 일곱명 작가들의 작품을 미리 만나보는 전시도 열린다. ‘2017 Can ART go too far’라는 제목아래 열리는 전시는 자신만의 작품세계에 열중해, 예술에 대해 고민을 풀어놓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vick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