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오토일반

  • ‘배출가스 조작 의혹’ 벤츠, 제2의 폭스바겐 사태로 확산될까?

  • 기사입력 2017-07-15 09:37 |박혜림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박혜림 기자] 환경부가 배출가스 조작 의혹을 받고 있는 메르세데스-벤츠 차량에 대해 조사에 착수하며 ‘제2의 폭스바겐 사태’로 확산될지를 놓고 관심이 쏠리고 있다.

15일 환경부에 따르면 국내에 판매 중인 벤츠 차량 가운데 배출가스 조작 장치 장착 여부가 의심되는 차량은 약 48종이다.

환경부는 다임러그룹이 배출가스 조작 장치를 OM642, OM651 엔진 탑재 차종에 설치한 것으로 보고 독일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는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라 전날 이들 차종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 엔진에 조작 장치가 달려있는지 여부가 이번 사건의 핵심이다.

환경부는 교통환경연구소 검증 작업 등을 거쳐 배출가스 조작 장치 탑재 사실이 확인되면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를 고발하고 리콜 조치를 취하겠단 방침이다. 올해 상반기 국내에서 상당한 실적을 거둔 벤츠코리아 입장에선 큰 타격이 될 수밖에 없다.

실제 지난 2015년 아우디폭스바겐은 환경부로부터 32개 차종(80개 모델) 8만3000대에 대한 인증을 취소받으며 지난해 11월 판매실적이 ‘0’으로 곤두박질 쳤다. 



일단 벤츠 코리아는 문제가 될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의혹이 제기된 엔진이 전 세계에서 사용되고 있는 것이고, 인증이 취소될 정도로 심각한 일은 없다는 것이다. 벤츠 코리아 관계자는 “인증이 취소될 정도로 숨길만한 일은 결코 없다”며 “환경부의 조사에 성실히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내 판매 중단 가능성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다만 다임러가 지난해 4월과 5월에 이어 벌써 세 번째 배출가스 조작 의혹 관련 조사를 받게 된 만큼 벤츠에 대한 소비자들의 신뢰에도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인다.

rim@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