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자체

  • 남경필,“가뭄현장 심각상태…단기, 중기 대책 총력”

  • 기사입력 2017-06-19 20:15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남경필 경기지사는 19일 가뭄 피해가 확산될 조짐을 보이는 것과 관련해 “심각한 상황이라는 것을 우리 모두 인식하고,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노력에 힘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남 지사는 이날 오전 도지사 집무실에서 김동근 행정2부지사와 강득구 연정부지사, 관련 실·국장들과 함께 가뭄 관련 긴급대책회의를 갖고 “지금은 단기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어제 현장에도 나가봤는데 상황이 심각하다”며 “우리 국민들의 어머니와 같은 농촌이 고통받고 있다. 상당한 어려움에 직면해 농심이 시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단기, 중기, 장기 대책을 마련해야 할 텐데, 긴급하게 오늘은 현재 현상에 대한 단기적인 긴급대책, 그리고 그것을 벗어나서 할 수 있는 중기대책에 논의의 초점을 맞추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이날 긴급대책회의에서는 농업용수, 생활용수, 공업용수 등 3가지 부분에 대한 단기적인 대책이 논의됐다.

경기도는 단기대책으로 간이양수장 시설, 저수지 준설, 대형관정 개발 등을 조기 추진하고, 오는 30일까지 미이앙 논에 대해서는 대체작물 재배를 유도하기로 했다.

fob140@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