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곽정은 저격한 장미인애 “이러려고 버틴거 아냐…이제 그만”

  • 기사입력 2017-06-19 06:18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SNS를 통해 곽정은을 저격한 배우 장미인애가 심경을 밝혔다.

18일 장미인애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 버티고 싶다. 힘들다 맘놓고 어디를 갈수도 없고 할말도 못하고 다 지겹다 이러려고 내가 버티는건 아니니까 그냥 사실 울고 싶지도 않은데 눈물이나니까 오늘만 내가 운다. 내가 죽을 죄지은적 없고 이제 그만 하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나의 삶이지 그 누구의 삶이 아니니 그 누구도 내 삶에 함부로 이야기 하지말달라”고 부탁했다.

전날 장미인애는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최근 농구선수 허웅과의 열애설 때문에 불거진 각종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또한 글 말미에 곽정은을 언급하며 “말 가려 하세요. 언제 어디서 저를 마주칠 지 모르니”라고 경고해 화제가 됐다.

두 사람은 지난 2015년에도 한 차례 설전을 벌인 바 있다. 당시 곽정은은 장미인애의 쇼핑몰 상품 고가 논란 때 SBS ‘한밤의 TV연예’에 출연, “장미인애 측의 문제가 된 발언은 ‘연예인은 약자다’라는 말이었다”라며 “시장의 가격을 모르고 ‘내가 연예인이니까 이 정도는 받아야지’ 생각으로 자신이 사용하던 물건들의 가격을 그대로 붙인 것 아닌가 추측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당시 장미인애는 "시장 가격을 모른다? 추측 잘못하신 것 같다. 그동안 발로 뛰어다닌 사람 바보 만드시네요"라고 분노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