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윤손하, “아들 폭행에 변명한 것 반성”…비판 거세지자 고개 숙여

  • 기사입력 2017-06-18 20:26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 배우 윤손하가 초등학생 아들의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 “아이 학교 수련회에서 발생한 일에 대해 다친 아이와 그 가족, 그리고 학교와 여러분에게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진화에 나섰다.

윤손하는 18일 오후 소속사를 통해 이같은 입장을 내놓고선 “초기대처에서 변명으로 일관돼버린 제 모습에 대해서도 반성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번 일을 처리하면서 우리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했던 부분도 사죄드린다”며 “저의 미흡한 대처로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기를 바라며 진행되고 있는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씨엘앤컴퍼니 홈페이지]

SBS에 따르면, 지난 16일 서울의 한 사립초등학교에서 학생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으로 구타했으며 유명 연예인의 아들 등이 책임을 지지 않고 빠져나갔다.

파문이 확산하자 사건과 관련된 윤손하 측은 전날 입장을 내고 “보도는 사실과 상당 부분 다르며 악의적으로 편집돼 방송에 나간 점이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해명에 나섰다가 여론이 오히려 악화하자 소셜미디어를 폐쇄했다. 이어 대중의 비판이 확산하고 출연 중인 KBS 2TV 드라마 ‘최고의 한방’ 하차 주장까지 제기되자 결국 이날 사과문을 발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