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아들 학교폭력 보도 억울“ 윤손하, SNS 계정 폐쇄

  • 기사입력 2017-06-17 19:26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아들이 학교 폭력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배우 윤손하가 해명에 나섰다가 여론이 오히려 악화하자 소셜미디어를 폐쇄했다.

윤손하는 17일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한편, 윤손하 소속사는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바디샤워를 억지로 먹였다고 기술한 부분은 우유로 속여서 먹게했다는 SBS 보도 내용과 다르며 담당교사 인터뷰의 악의적인 편집으로 표현한 부분에 대해서는 사실 관계 내용의 정보가 부족하여 이를 정정합니다”라고 밝혔다. 

[사진=씨엘앤컴퍼니 홈페이지]

지난 16일 SBS ‘8시뉴스’는 초등학생들의 집단 폭행과 관련해 보도했다. 이후 가해자 중 한 명이 윤손하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커졌다.

이에 윤손하 측은 17일 “SBS보도로 알려진 초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한 아이를 이불 속에 가둬놓고 무차별적인 집단 폭력을 벌였다는 사실은 상당 부분 다름이 있었습니다”라며 해명에 나섰다.

그는 “방에서 이불 등으로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던 상황이었고 아이들이 여러 겹의 이불로 누르고 있던 상황은 몇 초도 채 되지 않는 짧은 시간이었습니다”라며 “특히나 뉴스에서 야구 방망이로 묘사된 그 방망이는 흔히 아이들이 갖고 놀던 스티로폼으로 감싸진 플라스틱 방망이로서 치명적인 위해를 가할 수 있는 무기가 아니었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바나나 우유 모양 바디워시를 아이들이 억지로 먹였다는 부분도 여러 차례 조사에 의해 사실이 아님이 판명 되었습니다. 단순히 피해 아이가 바나나 우유 모양을 한 물건을 아이들과 같이 확인하는 상황에서 살짝 맛을 보다가 뱉은 일이 전부였던 것”이라고 해명을 이어갔다.

“SBS의 뉴스에서 이런 구체적인 사실들을 양측의 대조 검토 없이 피해 아이 부모의 말만 듣고 보도하였다는 사실과 피해 아이의 부모와 상담을 하던 담당교사 녹취가 악의적으로 편집되어 방송으로 나갔다는 점은 참으로 유감스럽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손하는 “유명인이라는 저의 특수한 직업이 이 문제에 영향을 미치도록 행동하거나 의도한 적은 추호도 없습니다. 오히려 저의 그러한 직업이 저와 저의 아이에겐 너무나 크나큰 상처로 남겨지게 된 상황”이라며 “하지만 그런 어른들의 상황은 지금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피해 학생과 가해자라는 의심을 받게 된 학생들 모두 이제 10살 남짓 된 아직 너무나 어리고 모두에게 소중한 아이들입니다. 이 아이들의 상처를 하루빨리 치유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함께 고민하고 노력하는 부모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는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윤손하의 해명에 여론은 더욱 악화됐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