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최승호PD “4대강 문제없다는 MB, 새빨간 거짓말”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현재 영화감독이자 독립언론 뉴스타파 PD인 최승호 전 MBC PD가 지난 22일 이명박 전 대통령측이 ‘4대강 사업이 문제없다고 결론났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일갈했다.

최 PD는 페이스북에 “MB일당들, 똥줄이 타들어가는 건 알겠는데 거짓말을 계속하면 쇠고랑 무게만 더 무거워질 거라는 걸 알기 바란다”며 이렇게 비판했다.

그는 “MB가 ‘그동안의 감사에서 4대강 사업이 문제가 없다고 밝혀졌다’고 주장한 것은 ‘새빨간’ 거짓말입니다”라며 “박근혜 정부 들어서서 감사원이 ‘4대강 사업은 대운하사업의 연장선이었다’고 밝혔다”고 설명했다.


[사진=최승호 페이스북 캡처]


최 PD는 또한 “그 이후 4대강조사평가위원회가 만들어져 다시 조사한 결과도 4대강 사업의 총체적 부실을 지적했다”며 “수질이 나빠졌고, 만들어진 보는 부실 덩어리고, 생태공원들은 총체적 부실이라고 했지요”라고 비판했다.

그는 “무엇보다 (위원회가) 4대강 사업 이후 하천정비 예산이 더욱 늘었다고 지적했다”며 “MB는 4대강사업을 하면 홍수가 예방돼 돈이 거의 안 들 거라고 장담했는데요. 물론 이런 조사 결과는 MB와의 공존을 모색한 박근혜 정권 하에서 이뤄진 것이라 한계가 있다”며 여전한 의혹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그래서 4대강에 대한 감사를 근본적으로 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