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국방

  • 文 정부 ‘북핵폐기’ 방침 어디로…北 “핵 포기는 없다”

  • 기사입력 2017-05-20 08:5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 북한이 “핵 억제력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방침을 대내외에 공표했다. 이에 따라 북한의 완전한 핵 폐기와 평화협정 체결 방침을 선언한 문재인 대통령의 향후 대응에도 정치권의 시선이 쏠린다.

북한 외무성은 지난 19일 발표한 대변인 담화에서 “미국이 국제 여론을 호도하면서 우리에 대한 압박의 도수를 높일수록 핵 억제력을 억척으로 다지기 위한 우리의 노력은 더욱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성-12’ 미사일 발사 이후 시작된 미국의 압박에 대한 대응조치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어 “트럼프 행정부의 일부 광신자들은 북조선(북한)을 지지하는 그 어떤 나라나 단체, 개인도 철저히 제재할 것. 국제기구라도 문제시할 것”이라며 “유엔 위에 군림하여 난동을 부리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제무대에서 이러한 강권과 전횡이 허용된다면 주권국가들의 자주적 발전도, 진정한 국제적 정의도 실현될 수 없으며 세계는 미국이라는 강도가 제멋대로 판을 치는 불모지로 화하고 말 것”이라는 게 북측의 주장이다.


외무성 대변인은 그러면서 “조선반도(한반도) 긴장 격화의 근원을 송두리째 들어내고 진정한 국제적 민심과 정의를 마구 난도질하는 횡포 무도한 무리를 다스리기 위하여 틀어쥔 것이 바로 우리의 핵 보검”이라고 강변했다.

북한 외무성의 이 같은 발표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의 체제 보장을 약속하는 등 미국이 연일 북한의 비핵화를 조건으로 대화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내놓은 데 대해 핵 포기는 없다는 입장을 명백하게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19일 ‘조선의 힘은 미국의 공포전략에 파멸을 선언한다’는제목의 글에서 “미국의 공포전략을 결딴내고 평화롭고 번영하는 새 세계 건설을 선도해나가는 조선의 힘은 위대하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정의의 힘으로 자기를 지키고 조선반도와 지역, 세계의 평화와 안전을 억척으로 수호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북핵폐기 방침을 내세운 문재인 정부의 향후 대응에도 정치권의 시선이 쏠린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구테헤스 UN 사무총장, 도날드 투스크 EU 상임의장과 한 각각의 통화에서도 북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한 지속적인 협력을 강조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