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미술

  • 단돈 1000원의 호사 ‘온쉼표’…5월엔 전통음악 향연

  • 기사입력 2017-05-20 09:25 |이한빛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세종문화회관ㆍ서울돈화문국악당서
서울시국악관현악단 ‘행복한 우리소리’ 공연



[헤럴드경제=이한빛 기자] 단 돈 1000원으로 누리는 최고의 호사 ‘온쉼표’가 5월 30일과 31일에 펼쳐진다.

세종문화회관(사장 이승엽)은 5월 온쉼표 페스티벌 ‘행복한 우리소리’를 세종문화회관과 서울돈화문국악당 두 공연장에서 진행한다고 밝혔다. 2007년부터 선보이는 온쉼표는 ‘천원의 행복’ 시즌 2공연으로 ‘천원으로 만끽하는 예술을 통한 온전한 쉼’을 주제로 연간 총 21회에 걸쳐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두개 공연장을 활용하는 만큼 차별화된 무대를 선보인다. 연주자로 나선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은 세종문화회관 체엄버홀에서는 국악관현악을,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선 산조를 비롯한 실내악을 공연한다.

세종체임버홀에서는 5월 30일과 31일 양일간 서울 지하철 환승역 배경음악으로 서울 시민에게 가장 익숙한 국악곡 ‘얼씨구야’를 비롯 아리랑 환상곡, 쑥대머리, 경기민요, 판소리 협연까지 무대에 오른다. 

온쉼표 서울돈화문국악당 공연사진 [사진제공=세종문화회관]


5월 31일 서울돈화문국악당에서는 가야금과 기타, 해금 독주, 거문고 2중주, 대금 3중주 등 보다 깊이 있게 악기별 고유의 매력을 감상할 수 있는 무대를 마련했다. 대표적인 거문고 민속악중 하나인 ‘한갑득류 거문고 산조 2중주’를 비롯하여 25현 가야금과 기타의 이중주곡으로 새롭게 편곡한 ‘뱃노래’, 가야금 선율로 감상하는 비틀즈 메들리까지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서울시국악관현악단의 창조적인 계승 정신이 엿보이는 수준 높은 무대를 선보인다. 문의) 02-399-1000

vick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