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내주 정부 조직개편 발표…文대통령 공약 계승

  • 기사입력 2017-05-19 09:53 |김상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을 담은 정부 조직개편안을 이르면 내주 발표한다. 청와대 보고를 거쳐 내주 차관급 인사와 함께 발표될 예정이다.

19일 청와대 및 정부부처 주요 관계자에 따르면, 행정자치부는 문 대통령의 공약을 담은 정부 조직개편안을 마련, 지난 18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보고를 마쳤다. 청와대에도 개편안이 공식 보고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연합뉴스]

정부는 조속한 정권 안착을 고려, 최소한의 조직개편을 실시하기로 가닥을 잡은 상태다.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을 담는 수위에서 개편안이 마련된다. 문 대통령은 대선 당시 현 중소기업청을 승격해 중소벤처기업부를 신설하고, 현 국민안전처 소속 중앙소방본부와 해양경비안전본부를 소방청ㆍ해양경찰청으로 독립시키겠다고 공약했다. 또 행자부 등 서울에 남아 있는 정부부처를 세종시로 옮기겠다는 공약도 발표했었다.

그밖에 산업부의 통상 분야를 다시 외교부로 이관, 외교통상부로 확대 개편하고 미래창조과학부의 업무를 세분화하는 등의 방안이 유력시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 이날 본지와의 통화에서 “크게 바꾸지 않겠다는 기조이기 때문에 공약 수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내주부터 차관급 인사를 실시한다. 차관급 인사는 2차례에 걸쳐 발표될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차관인사에 정부조직개편을 필요로 하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내주부터 진행될 차관급 인사에서 우선 정부조직 개편과 무관한 분야부터 인사를 실시하고, 정부조직개편안의 공론화 과정 등을 보며 개편안에 맞춘 차관급 인사가 추가될 것으로 관측된다.

국회 본회의 의결을 거쳐야 하는 정부 조직개편안은 여소야대 국회의 협조를 구하는 게 필수다. 오는 29일과 31일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선 이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 의결이 예정돼 있다. 과거 정부에도 정권 초기 정부 조직개편안이 국무총리 후보자 의결 등과 맞물리면서 난항을 겪기도 했다. 이명박 정부 초기 당시 한승수 초대 총리의 국회 비준과 통일부ㆍ여성부 폐지 등을 담은 정부조직개편안이 동시에 진행되면서 어렵사리 국회 문턱을 넘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예정된 문 대통령ㆍ국회 원내대표 간 회동과 관련, “조직개편을 포함, 추가경정예산이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등에 대해 포괄적으로 국회의 협력을 부탁하실 것”이라고 전했다.

dlcw@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