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4차 산업혁명’ 팔걷은 국토부…융ㆍ복합으로 通하다

  • 기사입력 2017-04-23 11:00 |정찬수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4차 산업혁명 발전포럼서 대응전략 발표
-스마트 국토 조성…교통서비스ㆍ산업 혁신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국토교통부가 4차 산업혁명에 걸맞은 분야별 전략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민간의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용해 분야별 전략을 세워 공공분야에서 마중물 역할을 한다는 청사진이다.

국토부는 산학연 전문가와 협업으로 마련한 국토교통 분야의 ‘4차 산업혁명 대응전략’을 21일 열린 ‘제6회 4차 산업혁명 발전포럼(이하 발전포럼)’에서 발표했다.

국토교통부가 다양한 융ㆍ복합을 통해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한다. 민간의 아이디어를 수용하고, 분야별 전략을 세워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할 계획이다. [사진=정찬수 기자/andy@heraldcorp.com]

앞서 국토부는 지난 1월부터 혁신팀을 구성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전략을 세우고 4월 5일 발전포럼을 발족해 6차례에 걸쳐 약 50여 명의 전문가와 미래 전략을 검토했다. 이 자리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은 국토부의 역할과 핵심기술인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로봇, 빅데이터, 가상ㆍ증강(VRㆍAR) 등의 융합방법을 논의했다.

4차 산업혁명이 국토교통 분야에 미치는 영향은 크게 세 가지로 예상된다. 우선 국토 공간 측면에서 사물인터넷을 기반으로 모든 생활공간이 스마트화되고, 이는 스마트시티 시장의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회기반시설(SOC), 교통 등 공공서비스 분야는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이 결합해 맞춤형 서비스로 탈바꿈하고, 산업 분야에선 인공지능과 로봇기술이 적용돼 무인화ㆍ자동화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민간과 정부의 역할 분담과 협력체계를 4차 산업혁명을 준비하는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이를 위해 규제 시스템을 재설계하고, 연구개발(R&D) 지원 등 발전적인 환경을 조성하는데 주력할 방침이다.


스마트 국토의 조성은 그 첫 단추다. 실증과 사업화를 동시에 진행하는 리빙랩 개념의 신사업을 구축하고, 스마트홈ㆍ스마트빌딩ㆍ스마트시티로 확장되는 공간의 변화를 견인할 계획이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도로환경 개선도 고민 중이다. 대중교통 증편과 실시간 교통량 조절, 도심 주차문제 해결 등 수요자 맞춤형 서비스 개선이 대상이다.

공공인프라 부문에선 안전과 효율을 전제로, 건설 사업의 전주기에 생산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유도할 방침이다. 사물인터넷 등 최첨단 기술을 현장에 적용해 인적 자원을 보호하고, 노후 SOC에 대해선 유지관리를 강화한다.

자율주행차와 드론 산업의 생태계 조성은 눈앞의 과제다. 다양한 업체의 참여와 성과가 활발한 분야이기 때문이다. 국토부는 선제적으로 관련 규제를 혁신하고 전문 인력 양성을 지속해서 추진 중이다.

김경환 제1차관은 “포럼을 통해 각계의 전문가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합하는 국토부의 역할을 조망하고, 추진방향을 정할 수 있었다”며 “4차 산업혁명 자체가 확정된 개념이 아닌 만큼 기술ㆍ사회적 여건 변화를 반영한 전략으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도출할 수 있도록 민간과 고민할 것”이라고 밝혔다.

andy@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올림픽 미녀들~~~ 파워풀~ 건강미~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