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증권일반

  • 4개 증권사, 일임자산 예치 대가 리베이트 덜미

  • 기사입력 2017-04-21 13:31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 고객의 일임자산을 예치해준 대가로 100억원대 뒷돈을 받은 증권사들이 적발됐다.

금융감독원 산하 제재심의위원회는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유안타증권, 한국투자증권 등 4개 대형 증권사에 대해 이같은 이유로 기관경고ㆍ주의를 내렸다고 21일 밝혔다. 미래에셋대우는 중징계에 해당하는 ‘기관경고’를, NH투자증권과 유안타증권은 ‘기관주의’ 처분을 내렸다.

금감원은 또 이들 4개사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는 안건을 금융위원회에 건의하기로 의결했으며, 임원 7명에 대해 감봉, 주의 등의 조치를, 직원 7명에 대해서는 회사에 자율 조치하도록 했다.


이들 증권사는 2009년부터 2015년까지 고객의 일임형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자금을 한국증권금융의 예수금으로 운용되는 머니마켓랩(MMW)에 예치하고 리베이트를 받았다. 리베이트 금액은 특별이자 형태로 고객 계좌에 남아있다가 수수료 형태로 증권사 몫이 됐다. 리베이트 금액은 총 1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조치는 금융감독원장 결재와 금융위의 의결 등을 거쳐 확정된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