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정당

  • 국민의당, 홍준표 겨냥 첫 논평 “사퇴하라”

  • 기사입력 2017-04-21 09:37 |박병국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 국민의당이 논평을 통해 21일 성폭력 조력  경남 지사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대통령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 했다. 국민의당이 논평에서 홍 후보를 공격한 것은 공식 선거운동 시작 후 처음이다. 최근 홍 후보의 약진이 안 후보에 위협이 되고 있는 것과도 관련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홍 후보가 대학생 시절 친구의 부탁으로 성폭력 시도를 도왔다고 고백한 사실이 과거의 그의 자서전을 통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김경록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불법정치자금 1억원을 수수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바 있는 홍준표 후보의 과거 범죄 사실이 또 드러났다”며 “홍 후보가 대학 시절 강간미수의 공동정범이었다는 사실이 다시 조명 받은 것”이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홍 후보는 이번 주요 대선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선거법 위반 전과가 있는데다 현재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 신분이다. 게다가 공소시효가 지났을 뿐, 본인이 강간미수의 공동정범이었음을 자백했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홍 후보는 보수정치인을 더 이상 참칭하지 마라. 선거법 위반 전과자, 정치자금법 위반 피의자에 성폭력 자백범은 보수라는 단어를 입에 담을 자격이 없다”며 “당장 자유한국당 당원들, 특히 18명의 공동선대위원장 중 유일한 여성인 나경원 의원이 나서서 홍 후보의 자격을 박탈할 것을 촉구한다”며 “만일 홍 후보가 직을 억지로 유지할 경우 우리는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국민의당은 논평은 그동안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한 비판에 집중돼 있었다. 홍 후보가 박지원 당 대표를 향해 “안철수 후보의 상왕”이라는 표현을 쓰고. 안 후보를 향해 “얼치기 좌파”라고 비판해도 그간 국민의당은 홍 후보에 대한 비판을 자제해 왔다. 특히 박지원 당대표는 대변인들에 향해, 홍 후보에 대한 논평을 자제해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coo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최고 섹시 볼륨미녀~ 누구?~~
    최고  섹시 볼륨미녀~  누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