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19대 대선

  • 홍준표 성폭행 모의 경험 자서전 수록 논란

  • 기사입력 2017-04-21 08:22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통령 후보가 12년 전 펴낸 자서전 내용이 논란에 휩싸였다. 대학 시절 친구들과 약물을 사용한 성폭력 범죄를 모의했다는 내용이 뒤늦게 알려져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20일 홍 후보의 자서전 내용이 SNS에 퍼졌다. 홍 후보가 3선 의원 시절이었던 2005년에 펴낸 ‘나 돌아가고 싶다’라는 에세이집에서 성폭행 모의한 내용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이 책에서 홍 후보는 “대학 1학년 때 고대 앞 하숙집에서의 일이다”라며 글을 시작했다. 그는 “하숙집 룸메이트가 같은 고향 출신의 가정과 여학생을 지독하게 짝사랑하고 있었다”고 썼다.

이어 홍 후보는 “그런데 그 여학생은 이 친구에게 마음을 주지 않고 있었던 모양”이라며 “10월 유신이나기 얼마 전 그 친구는 무슨 결심이 섰는지 우리에게 물어왔다. 곧 가정과와 인천 월미도에 야유회를 가는데 이번에 꼭 그 여학생을 자기 사람으로 만들어야겠다는 것이다”라고 했다.

그는 “그래서 우리 하숙집 동료들에게 흥분제를 구해달라는 것이었다”라며 “우리는 궁리 끝에 흥분제를 구해주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홍 후보에 따르면 홍 후보와 친구들이 구해다 준 흥분제를 룸메이트가 맥주에 타 여학생에 먹이고 여관까지 안고 갔다. 그러나 막상 옷을 벗기려 하자 여학생이 할퀴고, 물어뜯어 성폭행에 실패했다는 것.

홍 후보는 “만약 그 흥분제가 진짜였다면 실패할 수 없다는 것이 그 친구의 주장”이었다며 “그래서 우리가 그럴 리가 없다. 그것은 시골에서 돼지 교배를 시킬 때 먹이는 흥분제인데 사람에게도 듣는다고 하더라. 안 듣던가?”라고 적었다.

SNS로 퍼지고 있는 홍 후보의 자서전[사진출처=인터넷커뮤니티 캡처]

글 말미에 홍 후보는 “다시 돌아가면 절대 그런 일에 가담하지 않을 것”이라며 “장난삼아 한 일이지만 그것이 얼마나 큰 잘못인지 검사가 된 후에 비로소 알았다”고 작성했다.

하지만 평소 여성 비하적인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홍 후보이기에 책의 내용을 접한 네티즌의 반응은 싸늘하다. 네티즌은 “홍준표 미쳤나. 이건 범죄 아니냐”, “강간 모의가 장난으로 통하는 나라 대단한 나라다”, “이런 걸 쓰는 사람이 대통령 후보라니”등의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홍 후보는 오후 수원 지동시장 등에서 유세를 마친 뒤 관련 질물을 피한 채 차에 올라탔다. 원래 지동시장에선 시장을 돌고 상인들을 만나기로 했지만 취소했다. 당 관계자는 “상황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내부적으로 입장을 정리 중”이라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스텔라~ '숨겨진 '볼륨감'~  '매혹적 비키니 자태'~~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