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기업
  • 삼성전자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 전개

  • 기사입력 2017-03-22 08:17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지구를 생각하고 전력 불평등을 해소하기 위해 21일 밤 1시간 소등
- 세계자연기금(WWF) 주관의 ‘어스 아워(Earth Hour)’ 사전 행사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전자는 21일 밤 수원 소재 삼성 디지털시티와 51개 글로벌 판매법인에서 지구를 생각하고 전력 불평등을 해소하자는 취지의 ‘지구촌 전등 끄기(Turn off your light)’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22일 밝혔다.

삼성전자의 ‘지구촌 전등 끄기’ 캠페인은 오는 25일 전 세계에서 진행되는 세계자연기금(WWF; World Wildlife Fund) 주관의 ‘어스 아워(Earth Hour)’의 사전 행사다. 올해로 11회를 맞는 ‘어스 아워’는 기후변화의 위험성을 알리고 지구를 보전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됐다. 매년 3월 마지막 주 토요일 오후 8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진행된다.

[사진설명=삼성전자 소등 점등 상황 비교]
[사진설명=삼성전자 소등 점등 상황 비교]

삼성전자는 사전 행사로 사무실 전기 사용량이 많은 평일 저녁에 캠페인을 진행해 이산화탄소(CO2) 발생을 최소화 했고, 임직원들이 집에서 가족들과 기후변화 문제를 생각하는 시간을 가지도록 했다.

‘내가 아낀 전기, 전력난 지역에 기부합니다’라는 부제를 단 이번 캠페인은 삼성전자 뉴질랜드 판매법인을 시작으로 아시아, 중동, 유럽, 아프리카, 중남미, 북미까지 대륙별로 순차적으로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이번 소등으로 약 8000톤의 탄소발생량 감축 효과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에 절약한 전기료와 회사의 사회공헌기금으로 태양광으로 충전할 수 있는 LED 랜턴 1400대를 인도네시아 파푸아의 오지인 ‘띠옴 마을’ 주민에게 전달했다.

삼성전자 글로벌 CS센터 심순선 전무는 “이번 캠페인은 임직원들과 함께 지구 환경에 대해 생각하고 전력난을 겪고 있는 지구촌 이웃에게 도움을 주고자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지구 환경보호와 주변의 어려운 이웃에 도움이 되는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ho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테이프로 만든 예술
    테이프로 만든 예술
  •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아찔 몸매~최고 몸짱~ 섹시 매력속으로~~
  •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이보다 섹시할 순 없다.~~~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