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검찰

  • [박근혜 검찰 출두] “성실히 조사받겠다”는 朴…혐의인정? 부인?

  • 기사입력 2017-03-21 10:26 |김현일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검찰서 남긴 멘트, 기존 입장과 대동소이
-전면 부인 고수할 듯…구속영장 가능성도

[헤럴드경제=김현일ㆍ김진원 기자] ‘피의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남긴 육성은 예상대로였다.

박 전 대통령은 21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하자 잠시 머뭇거리더니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성실하게 조사에 임하겠습니다”라고 짧게 언급하고 곧장 정문으로 들어갔다.

‘검찰 수사가 불공정했다고 생각하느냐’ ‘아직도 이 자리에 설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박 전 대통령의 답은 없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청사 정문 앞에 설치된 삼각형 포토라인에 서 취재진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정희조 기자/checho@heraldcorp.com]

생애 첫 검찰 조사를 앞두고 포토라인에 선 박 전 대통령은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9일 전 청와대에서 나와 삼성동 자택으로 복귀할 당시 지지자들에 둘러싸여 환하게 웃었던 것과는 상당히 다른 모습이었다.

그러나 박 전 대통령이 조사를 앞두고 던진 메시지는 앞서 대국민 담화와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과정에서 내놓은 입장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전직 대통령 중 네 번째로 검찰 조사를 받는 불명예스러운 모습을 보인 것에 대해 대국민 사과 메시지를 던졌지만 제기된 13가지 혐의에 대해선 전혀 언급이 없었다. 조사실에 들어가서 본격적으로 다퉈보겠다는 의지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여전히 헌재의 파면 결정에 불복하는 듯한 뉘앙스의 입장을 내포한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그동안의 입장에 비춰 박 전 대통령은 재단 강제모금과 사기업 인사청탁 및 납품계약 압력 혐의 등을 전면 부인할 것으로 보인다. 탄핵심판 과정에서도 대기업 돈으로 설립된 미르ㆍK스포츠 재단을 두고 문화융성과 체육인재 양성이라는 국정기조에서 비롯됐다며 정당성을 주장했다.

탄핵심판 최종변론 때 공개한 답변서에선 “삼성그룹의 이재용 부회장은 물론 어떤 기업인들로부터도 국민연금이든 뭐든 부정한 청탁을 받거나 이를 들어준 바가 없고, 어떠한 불법적인 이익도 얻은 사실이 없었다”며 뇌물 혐의를 적극 부인한 바 있다. 강제모금 의혹에도 여전히 “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출연했다”는 입장을 고수해 강요를 주장한 기업 총수들과도 정면으로 충돌했다.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지인과 회사에 특혜를 몰아준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도 통치행위 논리를 내세울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통령은 최 씨의 지인 회사 KD코퍼레이션과 최 씨 소유의 광고사 플레이그라운드를 현대자동차에 소개해 일감을 준 것은 모두 “중소기업을 살리려는 국정철학에서 비롯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나머지 혐의에 대해선 “나는 몰랐다”거나 “최 씨가 독단으로 사익을 추구한 것”이라며 꼬리끊기로 일관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그러나 검찰은 이같은 논리를 깰 카드로 56권에 달하는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업무수첩과 정호성 전 청와대 부속비서관의 녹음파일을 준비했다. 모두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을 뒷받침하는 치명적인 증거들이다.

김종 전 문체부 차관과 장시호 씨 등 국정농단 연루자들이 일제히 “박 대통령의 지시를 받았다”고 진술한 점도 박 전 대통령에게는 부담이다.

박 전 대통령이 이같은 증거들에도 불구하고 혐의를 전면 부인할 경우 결국 자신의 측근들과 진실게임을 벌이는 상황에까지 접어들게 된다. 조사 시간도 길어질 수밖에 없다. 검찰로선 유력한 증거에도 혐의를 부인하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해 구속영장 청구까지 고민할 수 있다.

반면 박 전 대통령이 하나라도 자신의 혐의를 인정할 경우 그동안 대국민 담화와 헌재 의견서에서 주장해온 논리는 와르르 무너진다. 박 전 대통령 혐의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뇌물수수와 직권남용 및 강요 등은 모두 최 씨와의 공모행위에서 비롯된 것들이다. “최순실은 옷가지와 생필품 등 소소한 것들을 도와준 사람”이라던 기존 입장을 뒤집어 최 씨와의 공모관계를 인정할 경우 혐의 전반에 악영향을 가져올 수밖에 없다.

joze@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호날두 전 여친 '이리나 샤크'의 은밀한 誘惑~~~
  •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아찔~ 노출패션 한계는??
  •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아찔한 수영복~~~ 당신이  '섹시 퀸'~~~
  • 최고 섹시 볼륨미녀~ 누구?~~
    최고  섹시 볼륨미녀~  누구?~~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