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아베, 벚꽃총선 카드 꺼내나

  • 기사입력 2017-03-21 09:08 |김현경 기자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아키에 스캔들ㆍ7월 도쿄 도의원선거 참패 예상
-아베 내각 지지율 급락
-산케이, 4월 23일 총선 예상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아키에 스캔들’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급락하면서 일본 정부와 자민당 내에서 조만간 중의원을 해산하고 조기총선거를 실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아베 총리가 이달 말 국회에서 올해 예산안이 통과되면 곧바로 중의원을 해산하고 다음달 23일 총선을 실시할 수 있다고 20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가 2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엘리제궁에서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 뒤 기자회견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EPA]

평화헌법 개정을 통해 일본을 ‘전쟁 가능한 보통국가’로 바꾸려 계획하고 있는 아베 총리는 당초 올해 하반기 국회를 해산하고 총선거를 치를 것으로 관측됐다.

그러나 오사카의 학교법인 모리토모 학원이 지난해 국유지를 헐값으로 매입한 데 아베 총리의 부인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관여했다는 ‘아키에 스캔들’이 불거지면서 아베 총리는 위기를 맞았다.

아울러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지사의 돌풍으로 오는 7월 예정된 도쿄 도의원선거에서도 참패가 예상되면서 아베 총리의 입지는 더 좁아졌다.

때문에 다급해진 아베 내각과 여당 내에서 상황이 더 악화되기 전에 승부수를 던져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것이다.

산케이는 “자민당 내에는 (아키에 스캔들에 대해) 야당으로부터 계속 공격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주전론(主戰論ㆍ조기총선)을 주창하는 의원들이 적지 않다”며 “이대로면 7월 도쿄 도의원선거에서 참패할 수 있어 여름 이후에 해산과 총선거가 어렵게 될 것이라고 보는 시각이 많다”고 전했다.

반면 자민당 일각에서는 조기총선에 대한 회의론도 나온다. 아키에 스캔들이 한창인 상황에서 의회를 해산하면 자칫 스캔들을 피해 도망쳤다는 인상을 국민들에게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지지율 하락이 가파른 상황이어서 조기총선으로 선수를 치기에는 벌써 늦었다는 의견도 있다.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장은 “좀 더 정세를 지켜보는 것이 좋겠다”며 신중론을 펴고 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요미우리신문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56%로 지난달 66%보다 10%포인트 급락했다.

NNN의 여론조사에서는 47.6%로 집계돼 조만간 40%대 초중반으로 내려갈 가능성을 보였다.

pink@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미녀 테니스 요정~  아찔한 스매싱~~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화려~섹시~  파리의 유혹~~~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