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일반

  • 넷마블게임즈 13조원 상장대박…창업주 방준혁 고교중퇴자 성공신화

  • 기사입력 2017-03-20 19:35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 국내 최대 모바일 게임업체 넷마블게임즈가 최대 13조원의 상장 대박이 예상된다.

이 회사 창업주이자 최대주주인 방준혁 이사회 의장(49)의 보유 주식 가치는 3조원을 넘을 전망이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에 이어 국내 6위 주식 부자에 등극한다.

방준혁 넷마블게임즈 의장이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고교를 중퇴한 방 의장의 화려한 성공신화다.

넷마블은 20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공모계획을 확정했다.

희망 공모가는 주당 12만1000~15만7000원이며, 1695만3612주를 공모한다. 전체 상장 주식 수는 8473만주로 공모 규모는 2조514억~2조6617억원이다.

공모가가 희망가 최상단에서 확정되면 삼성생명(4조8881억원)에 이어 역대 2위를 기록한다. 예상 시가총액은 10조2523억~13조3026억원으로 국내 상장 게임업체 중 1위, 유가증권시장 20위권에 든다.

넷마블은 오는 4월11~20일 기관투자가의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한 뒤 25~26일 청약을 받아 5월 상장 예정이다.

공모 후 이 회사 지분 24.47%를 갖게 되는 방 의장의 보유 지분 가치는 공모 희망범위 최상단을 적용했을 때 3조2545억원이다.

재벌닷컴 집계 기준 국내 상장주식 부호 6위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방 의장은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에서 자랐고, 어려운 가정형편 탓에 고등학교 2학년 때 중퇴했다.

중소기업에 취직했다가 두 번의 창업 실패 이후 2000년 넷마블을 설립한 뒤 인생 역전의 큰 그림이 그려졌다. 테트리스 등 웹보드게임으로 1년 만에 1000만명의 회원을 확보했다.

창업 4년만인 2004년엔 회사 지분 대부분을 CJ그룹에 팔고 800억원을 보유한 부자가 됐다.

건강 문제로 2006년 은퇴를 선언했다가 게임시장 주도권을 경쟁업체에 뺏기는 양상이 이어지자 2012년 회사 지분 48.2%를 380억원에 되사면서 경영에 복귀했다.

그의 복귀 후 넷마블은 연평균 60%의 고성장을 거듭하면서 지난해 매출 1조5000억원을 기록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