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뉴스속보

  • 육군부대 ‘휴대폰 배경화면’까지 지정…“사생활 침해”

  • 기사입력 2017-03-20 08:45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헤럴드경제=이슈섹션]육군의 한 부대가 소속 간부들 휴대전화 배경화면을 군이 제공한 특정 이미지로 바꿀 것을 강요해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육군본부는 이달 초 각급 부대에 ‘1/4분기 선제적 기획 예방활동 점검표’라는 공문을 보냈다.

점검표에는 ‘건전한 음주문화 정착’을 위한 세부 점검 항목에 ‘스마트폰 배경화면 변경’이 포함됐다. 

[사진=123rf]

실제 경기도 포천의 한 부대는 소속 간부 전원에게 휴대전화 배경화면을 군이 제공한 ‘음주방지 캠페인’과 관련한 이미지로 설정할 것을 지시했다.

‘대한민국 육군’ 로고가 들어간 해당 이미지들은 군복입은 사람이 술에 취해 상관을 알아보지 못하는 모습, 북한군이 술에 취한 육군을 “별거 아니네”라며 조롱하는 모습 등이 포함됐다. 육군이 제작 배포한 해당 이미지들은 10여장에 달한다.

해당 부대는 간부들에게 배경화면 변경 여부를 확인·점검할 것이라고 공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별도 통제가 있을 때까지 (스마트폰) 홈 화면은 음주 관련으로 설정하라”는 지시도 덧붙여 사생활 침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지난 2015년에도 해당 부대는 보안 지침 준수와 관련된 배경화면 이미지를 간부들에게 강요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에도 인권 침해 논란이 일자 이를 철회했다.

군인권센터 임태훈 소장은 “음주 사고 예방을 위해 개인 휴대전화의 배경화면을 일괄적으로 교체하라는 지시는 명백한 사생활 침해”라면서 “배경화면 변경이 음주 사고 예방을 위해서 실효성 있는 대책이라 보기 어려울 뿐만 아니라 강제성까지 부여한 것은 군대 특유의 전시행정과 인권의식 부재 실태를 여실히 보여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한편 군인권센터의 자체 조사 결과, 해당 부대만 간부들의 핸드폰 배경화면 변경을 강제한 것이며 다른 부대에서는 이를 권장하기만 한 것으로 알려졌다.

onlinenews@heraldcorp.com
핫이슈 아이템
포토슬라이드
  •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케이트 업튼' G컵 글래머 섹시 매력?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화끈~ 삼바여인  변신은 무죄~~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