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설

  • [사설] 국민통합 역행하는 박 前대통령의 사저정치

  • 기사입력 2017-03-14 11:13
  • 축소
  • 확대
  • 메일공공유
  • 프린트
  • 페이스북공유
  • 트위터공유
  • 카카오스토리공유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청와대를 나온 박근혜 전 대통령을 돕기 위해 일종의 보좌그룹을 만든 모양이다.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의원 등 친박계 핵심 인사로 구성된 이 조직은 총괄, 정무, 법률, 수행, 공보 등으로 구체적인 역할 분담까지 마쳤다고 한다. 탄핵당한 박 전 대통령이 보기 딱해 자발적으로 나선 것이라고 하지만 누가 봐도 전직 대통령 중심의 정치 조직이다. 이를 두고 집으로 돌아온 박 전 대통령이 ‘사저(私邸) 정치’를 시작했다는 관측이 제기되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지금 박 전 대통령은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는 처지다. 비선에 의한 국정농단으로 국정 운영이 마비되다시피 한 게 6개월째다. 대통령이 탄핵으로 파면당해 쫓겨나는 헌정 사상 초유의 불행을 불러온 당사자이기도 하다. 더욱이 탄핵 찬반 세력간 대립과 반목으로 국론은 찢어지고, ‘내전’ 직전의 상황까지 치닫기도 했다. 이 모두가 자신으로 인해 초래된 일들이다. 그렇다면 누구보다 자중하고 근신하는 모습을 보이는 게 그나마 그동안 지지해준 국민들에 대한 최소한의 보답이고 도리다.

그런데도 헌재 판결에 불복하는 메시지를 내놓고, 그것도 모자라 사저정치까지 시작한 것은 잘못된 처신이다. 지지세력을 결집하고 ‘훗날’을 도모하기 위한 발판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는지 모르지만 착각이고 오산이다. 그나마 일말의 동정심을 가지고 있던 국민조차 등을 돌리게 할 뿐이다. 86%의 국민이 헌재 결정이 옳다고 했고, 그 결정에 승복해야 한다는 의견이 90%가 넘는다는 게 여론조사 결과다. 설령 따르는 정치인들이 보좌 그룹을 조직한다고 해도 적극 말리고 신중한 행보를 당부했어야 옳다.

무엇보다 이른바 ‘삼성동팀’에 친박 정치인들이 합류한 건 얄팍한 정치적 꼼수에 지나지 않는다. 박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세력을 등에 업고 어떻게든 정치 생명을 이어가겠다는 속셈을 국민들은 훤히 꿰고 있다. 따지고 보면 박 전 대통령이 이 지경에 몰린 것도 그들이 제대로 보좌를 하지 못한 탓이 아닌가. ‘폐족(廢族)’ 선언을 해도 모자랄 판에 경거망동한 행동이 아닐 수 없다.

지금 우리 사회가 절실히 필요로 하는 것은 통합의 메시지다. 사저정치는 결국 이를 거스르는 것이다. 충실하게 검찰 수사에 응하고 겸허히 그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 그게 마지막으로 국가와 국민에게 봉사하는 길이다. 진실은 언제가는 그 모습을 드러내게 된다. 바로 자신이 한 말이다.
핫이슈 아이템
100% 무료 만화
포토슬라이드
  •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마이애미 해변의 유혹( 誘惑)
  •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피겨요정 아찔연기 어디까지~~
  •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걸그룹~ 엉밑살 보이며 노골적 섹시댄스~~~
  •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섹시함의 끝!~~사람이야?~ 조각이야?~~
핫 클릭
비즈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