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해외연예
  • 가슴 훈훈한 ‘딸바보’ 베컴

  • 기사입력 2017-02-13 08:44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이슈섹션]은퇴 후에도 여전히 세계적인 스타인 데이비드 베컴이 딸바보 아빠의 모습을 보여 훈훈한 미소를 짓게 했다.

베컴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연사 박물관...나비방에 꼭 가봐야 해. 하지만 파란 나비는 피해야 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베컴 인스타그램]

게재된 사진은 막내딸 하퍼와 자연사 박물관을 방문해 친절히 설명해 주는 베컴의 모습을 담고 있다. 하퍼는 아빠의 설명을 차근차근 듣고 있는 모습. 행복한 부녀의 일상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베컴은 빅토리아와 1999년 결혼해 네 명의 아이를 두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시선강탈' 157cm 모델 'Demi Rose'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인기예감..화려한 수영복 패션'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