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前유엔 감찰실장 “반기문 영어실력 형편없어…대통령 안찍어”
-“스웨덴에서 대통령으로 출마하면 찍지 않을 것”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전 유엔 감찰실장이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영어 실력에 대해 “형편없다”고 평했다. 또 반 전 총장이 자신의 나라에 대통령으로 출마하면 찍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웨덴 출신 잉아브리트 알레니우스 전 유엔 감찰실장은 31일 한겨레신문과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렇게 밝혔다.


유엔에서 2003년부터 7년간 감찰실장으로 일했던 그는 2010년 7월 반 전 총장에 대한 50쪽 가량의 비판 보고서를 남기고 사퇴했다.

2011년에는 스웨덴 기자 니클라스 에크달과 ‘미스터 찬스: 반기문 재임 기간 중 쇠퇴한 유엔(Mr. Chance: The decay of the UN under Ban Ki-Moon)’이라는 책을 썼다.

알레니우스 전 감찰실장은 “반 전 총장은 내부적으로 유엔의 투명성과 책임성을 높이는 데 실패했으며, 외부적으로도 충실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2009년 모나 율 유엔 주재 노르웨이 차석대사가 본국에 보낸 문건에서 반 전 총장을 비판한 것과 자신의 비판이 궤를 같이한다고도 했다.

율 차석대사는 스리랑카 내전 방관, 미얀마 방문시 아웅산 수치 면담 실패 등을 예로 들며 반 전 총장을 ‘줏대없고’(spineless), ‘보이지 않는’(invisible) 인물이라고 비판했다.

알레니우스 전 실장은 “(내 보고서가) 반 전 총장에게 직접 전달돼 읽히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부드러운 톤으로 썼다는 것만 다를 뿐 비판의 내용은 (율 대사의 그것과) 비슷하다”고 했다. 이어 “율 대사가 그를 ‘다혈질’(choleric)이라고 표현했는데, 나도 내 보고서에서 그런 사실을 언급한 바 있다”고 했다.

‘당신의 비판이 유럽 중심적 사고의 산물이 아니냐’는 질문에 그는 “여러 아시아 국가 상주 대표들이 반 전 총장을 ‘재앙’(disaster)으로 간주했다. 또 주요 회원국들은 반 전 총장이 토론 과정에서 어떤 기여를 하는 것을 본 적이 없어 (그를) 적절한 대화 상대로 여기지 않는다”고 전했다.

반 전 총장의 영어 실력에 대해서도 “상당히 형편없다”(rather poor)고 평가했다.

반 전 총장은 지난 25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통역 없이 (영어로) 대화할 수 있는 대통령이 없어 안타깝다”며 자신의 영어 실력을 부각시킨 바 있다.

그는 반 전 총장의 대통령 출마와 관련해 “내가 답변하는 것이 부적절해 보인다. 다만 그가 스웨덴에서 출마한다면 나는 그에게 절대로 투표하지 않겠다는 말밖에 할 것이 없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