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취업
  • 구직자들 “‘스펙 초월’ 채용이 더 부담”

  • 기사입력 2016-12-29 07:35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정진영 기자] 최근 들어 보다 많은 인재에게 입사 기회를 주기 위해 학벌, 외국어점수, 자격증 등 스펙을 보지 않는 ‘열린 채용’이 확산되고 있지만, 오히려 구직자들의 상당수는 이에 대해 오히려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구직자 314명을 대상으로 ‘스펙 초월 채용으로 인해 취업 부담감이 줄었는지 여부’을 조사한 결과, 35.7%가 ‘오히려 늘었다’라고 답해 ‘줄었다(14.6%)’는 응답보다 2배 이상 많았다. ‘변화 없다’라는 답변도 절반에 가까운 49.7%였다.



부담감에 변화가 없거나 늘었다는 구직자들(268명)은 취업 부담이 줄지 않은 이유로 ‘스펙 초월 채용을 체감하지 못해서(50.7%,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고, 뒤 이어 ‘어차피 스펙을 볼 것 같아서(34.7%)’, ‘기업마다 원하는 능력이 달라서(31.3%)’, ‘어떤 것을 준비해야 할지 막연해서(27.2%)’, ‘기존스펙 외 특별한 경험이 추가로 필요해서(25%)’, ‘뛰어난 경쟁자들이 더 많을 것 같아서(22.4%)’, ‘시행하는 기업 및 채용 인원이 적어서(16.4%)’ 등의 응답 순이었다.

하지만 ‘스펙 초월’ 채용에 대해선 ‘긍정적(54.5%)’이란 의견이 ‘부정적(45.5%)’이란 의견보다 조금 높았다.

‘스펙 초월’ 채용을 긍정적으로 보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실무에 필요한 역량에 집중할 수 있어서(49.1%,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어서(39.2%)’, ‘개성을 어필할 수 있어서(25.7%)’, ‘스펙 쌓기에 드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서(18.7%)’, ‘기업 경쟁력 강화에 도움 될 것 같아서(17.5%)’ 등의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스펙 초월’ 채용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하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기준이 모호한 것 같아서(61.5%,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실무와 상관없는 역량을 쌓는 것 같아서(51%)’, ‘결국 다른 준비해야 할 것이 늘어나서(44.1%)’, ‘무엇을 준비해야 할지 모호해서(30.1%)’ 등의 의견도 있었다.

응답자들은 스펙 초월 채용에서 보완이 필요한 점으로 ‘원하는 인재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 제시(49%, 복수응답)’, ‘평가 기준의 투명성, 공정성 확보(46.2%)’, ‘실무와 관련 있는 역량 위주로 체크(44.8%)’, ‘해당 전형 출신에 대한 차별 없음 보장(25.9%)’, ‘채용인원 및 시행 기업 증대(18.9%)’ 등을 꼽았다.

123@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몸매깡패....치어리더 김연정'
  •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Victoria's Secret Angel Grace Elizabeth Debuts New Fall Collection
  • '아찔..짜릿한 수영복'
    '아찔..짜릿한 수영복'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