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사용안함(뉴스속보)
  • "일본 취업 희망자 다모여라”…일본 해외취업 정보박람회 개최

  • 기사입력 2016-12-22 10:3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헤럴드경제=김대우 기자]고용노동부와 한국산업인력공단은 일본 취업에 관심있는 청년들이 미리 스스로 준비할 수 있도록 22~23일 이틀간 서울 코엑스에서 ‘일본 해외취업 정보박람회’를 개최한다.

이번 박람회는 올해 처음 개최하는 행사로 일본에 일자리의 기회가 있다고 하지만 정보 부족을 호소하는 구직자들이 많아 참여 대상을 재학생까지 확대하고 동기부여부터 취업준비 방법, 생활정보 등 일본취업과 관련된 정보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게 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전 신청자는 2000여명으로 전국 22개 대학 830명이 단체로 신청했고, 모의면접 등 주요 프로그램은 조기에 마감되는 등 개최 전부터 예비 구직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있었다. 



정보 박람회는 크게 ‘상담관’, ‘체험관’, ‘세미나관’으로 운영되며, 청년들은 원하는 정보와 프로그램을 확인하고 참여하면 된다.

상담관은 총 17개 부스로 마이나비, 파소나, 글로벌터치 등 일본 전문 리크루트사로부터 취업상담을 받을 수 있다. 후지쯔, 야마토운수 등 일본 구인기업의 상담부스도 마련되어 있으며, 일본에 취업한 선배들과도 이야기할 수 있다. K-Move 스쿨 우수기관, 도쿄도 생활정보, 워킹홀리데이 인포메이션센터, 고용부 청년고용정책 등 유관기관의 홍보부스에서도 상담과 안내를 받을 수 있다. 

글로벌터치의 류병희 이사는 “‘저출산으로 인한 인적자원 부족을 겪고 있는 일본이 한국인재에 관심을 보이는 이유는 한국 청년들이 언어능력이 뛰어나고 문화적 이질감이 덜해 잘 적응하기 때문”이라며 “일본기업의 급여수준이 신입사원 기준으로 한국보다 많이 높은 것은 아니지만, 외국인 취업환경이 잘 갖춰져 있고, 선진 기업문화와 기술을 익힐 수 있어 경력개발에서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6개의 체험관에서는 일문 이력서 첨삭, 모의 면접, 인적성 검사, 이미지 메이킹 등 실전 취업과 관련된 지원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세미나관은 일본 고용시장 동향, 직종별 취업 전략, 기업 설명회 등 11개의 강연이 진행되고 강의 후 질의 응답도 가능하다.

일본 취업준비를 시작하는 예비구직자라면 ‘일본고용시장 동향 및 취업전략’을 듣고 또래 멘토의 강연 및 멘토링 콘서트에 참여해 분야별로 생생한 일본 진출 경험담을 들을 수 있다.




이번 일본 해외취업 정보박람회에서 강연을 할 예정인 이수인씨(일본제약회사 니치이코 취업)는 “일본 기업 취업을 위한 이력서는 많이 적어 넣어서 여러 사람한테 리뷰를 받고, 면접준비는 예상질문에 따라 다양한 방법의 모의면접으로 준비하라”고 조언했다.

이번 박람회 참가자들은 이후에도 일본취업과 관련된 정보를 월드잡플러스(www.worldjob.or.kr)를 통해 주기적으로 제공받을 수 있다. 고용부와 산업인력공단은 이들이 일본 해외취업지원 프로그램 참여 시 우대할 계획이다.

나영돈 고용부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일본은 신규졸업자 채용이 많아 재학중 미리 준비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내년부터 정보박람회 외에도 일본 취업캠프, 아카데미 등 예비자교육을 실시, 일본취업을 준비하는 청년구직자를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dewkim@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레이첼 맥코드의 완벽한 몸매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블랙의 매력
    블랙의 매력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