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무성 “탄핵 결과 무조건 승복”…이재명 “별 희안한 소리 하시네”
[헤럴드경제]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탄핵 결과에 무조건 승복한다”라고 입장을 남겼다.

8일 오후 김 전 대표는“탄핵 표결을 앞두고 정말 마음이 착잡하고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며 “박근혜 정부 탄생에 일익을 담당했던 사람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고개를 숙였다.

김 전 대표는 “정치권에서 가장 먼저 탄핵의 불가피성을 말씀드렸지만 집권여당 대표를 지낸 사람으로서 정신적으로 큰 부담을 가졌던 것도 사실”이라며 “마음 속으로 정말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었지만 국민들께서 탄핵이 올바른 선택이고 피할 수 없는 운명이라 하시는 만큼 사심없이 국민의 뜻을 받아들여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같은날 이재명 성남시장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김 전 대표를 비난했다. 그는 “정계은퇴해야 할 분이 별 희안한 소리를 다 하신다… 반대한 머슴들은 박근혜와 함께 민심의 쓰나미로 피하지 못할 것”이라고 일침했다.

한편 국회는 9일 본회의를 열어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에 대해 표결한다.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할 수도 있는 탄핵안 표결을 정치권뿐만 아니라 온 국민이 주시하고 있다. 탄핵안은 전날 오후 2시45분 본회의에 보고된 만큼 국회법에 따라 24시간 후인 이날 오후 2시45분부터 표결 절차를 개시할 수 있다. 이에 띠라 이날 오후 3시 국회 본회의가 소집된 상태이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정시(오후 3시)에 본회의를 바로 시작하겠다”고 예고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