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고영태, 알고보니 연예인 야구단 소속 “차은택과 친분 쌓아”
[헤럴드경제]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최측근 고영태 씨가 연예인 야구단 멤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채널A 종합뉴스’는 고 씨가 연예인 야구단인 플레이보이즈를 통해 연예인들과 친분을 쌓았다고 보도했다.

플레이보이즈는 배우 김승우가 구단주인 사회인 야구단이다. 2005년 창단해 장동건·정우성·현빈 등이 활동했으며 현재 황정민·강민혁·박서준·안길강·오만석·윤박·윤현민·이종혁·이태성·지진희 등 총 31명이 속해 있다.

사진=채널A 종합뉴스 캡처

플레이보이즈에 투수로 활약한 고 씨는 지난 16일 경찰청야구장에서 열린 SMPA경찰리그에도 참여하기도 했다.

채널A 측은 “고 씨는 사회인 야구 활동을 통해 CF 감독 출신인 차은택 씨와도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면서 “차 씨 역시 경기도 지역의 한 사회인 야구단 감독을 맡고 있는데, 이 팀엔 차 씨의 측근이자 미르재단 사무부총장을 맡았던 김성현 씨도 소속돼 있다”고 보도했다.

한편, 해외에 머물다 지난 27일 귀국한 고씨는 이날 밤 검찰에 자진 출두해 조사를 받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