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플앤데이터] 2016 노벨경제학상 계약이론의 대가 하트ㆍ홀름스트룀 수상
[헤럴드경제=정순식 기자] 올해 노벨 경제학상의 영예는 올리버 하트(68ㆍ영국) 하버드대 교수와 벵트 홀름스트룀(67ㆍ핀란드) 매사추세츠공대(MIT) 교수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상위원회는 10일(현지시각) 계약이론(contract theory)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올리버 하트 교수와 벵트 홀름스트룀 교수를 2016년도 노벨 경제학상을 수상자로 선정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들이 다양한 경제ㆍ사회 체제에서 다양한 구성원 간에 계약이 이뤄지는 방식과 최적의 계약 설계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을 줬다고 평가했다. 고용주와 근로자, 회사와 고객이 거래할 때 어떻게 최선의 계약서를 쓰는지, 계약을 통해 당사자들이 상호이익을 어떻게 보장 받는지에 대한 통찰을 제시해 왔다는 설명이다.

두 교수는 ‘기업 영역의 이론(A Theory of Firms scope)’를 공동 집필하며 “기업의 특성에 따라 의사결정 방식이 다르다”는 연구 결과를 내놓기도 했다.

노벨위원회는 이들 학자의 계약이론은 최고경영자(CEO)의 성과연동형 보수, 보험에서의 세금 공제금과 고용인 부담분, 공공부문 민영화 등을 분석하는 틀로 활용된다고 소개했다. 최근 은행권에서 파업을 부른 성과연봉제나 은행 주도의 구조조정도 이 이론과 관련돼 있다

흘름스트룀 교수는 그는 미시경제 분야인 계약이론(contract theory)을 개척한 학자로 분류된다. 1970년대말 ‘주인-대리인 모델’을 통해 주주가 CEO와의 최적화한 계약을 체결하도록 하는 데 도움을 줬다.

한 회사의 주인 격인 주주가 자신의 감시망에서 일부 벗어난 대리인인 CEO와의 계약을 성과와 연결된 정보를 토대로 체결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홀름스트룀 교수는 이 연구 결과를 보수뿐만 아니라 승진으로 보상을 받는 근로자, 주인이 부분적인 성취만 보고 있음에도 많은 일에 노력을 쏟는 대리인, 팀 동료의 노력에 무임승차하는 개별 팀원 등을 판단하는 분야로까지 일반화했다.

하트 교수는 1980년대 ‘불완전한 계약’의 부족한 부분을 메우는 계약이론의 새로운 분야를 발전시키는 데 기여했다.

계약 당사자 중 누가 어떤 조건일 때 결정을 할 권한을 갖도록 하느냐를 분명하게 정하는 것이다.

두 학자는 학교와 병원, 교도소에서도 최적의 계약 조건을 모색했다. 어떤 기업들이 합병해야 하는지, 학교와 교도소 같은 기관들이 공영화 또는 민영화해야 하는지 판단할 새로운 이론적 도구가 됐다. 하트 교수는 2014년 연세대 석좌교수로 임용됐던 경력도 있다.

노벨위원회는 홀름스트룀, 하트 교수가 기본적인 연구의 비옥한 토양으로서 계약이론을 연구했고 이후 수십년 동안 그 이론을 응용해왔다고 밝혔다.

두 교수는 노벨경제학상 상금인 800만 크로나(약 11억원)을 절반씩 나눠 수령하게 된다. 이날 수상자가 발표된 노벨경제학상은 알프레드 노벨의 유언으로 1895년노벨상이 창시될 때는 없던 상이다. 하지만 이후 노벨이 사망한 뒤 1968년 스웨덴 중앙은행이 창립 300주년을 맞아 ‘알프레드 노벨을 기념하는 스웨덴 중앙은행 경제학상’을 만들어 1969년부터 시상해왔다.

시상식은 창설자 알프레드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린다.

s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