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최신기사
  • 전국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 ”우리가 동물원의 동물이냐“ 안철수 전 대표 공식 사과 요구

  • 기사입력 2016-09-06 09:41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전국창조경제혁신센터, 안철수 전 대표에 공식 사과 요구

-안 의원실 항의방문 계획

-민경욱 의원, ”대기업에 의한 불법ㆍ불공정 거래로 인한 침해 사례 확인된 바 없어…비판을 위한 비판은 안돼“


[헤럴드경제=최상현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전 상임공동대표의 ‘창조경제혁신센터 동물원 폄하 발언’이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가운데 전국창조경제혁신센터협의회가 안 전 대표에 공식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전국창조경제혁신센터 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김선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장은 6일 안 전 대표의 발언을 겨냥해 “오늘도 꿈과 미래를 위해 밤낮으로 뛰고 있는 청년 벤처기업인이 동물원의 동물인가”라고 비판했다. 


이날 오전 국회 민경욱 의원실이 주최한 ‘창조경제 지속 발전을 위한 정책토론회’에 참석한 그는 ‘창조경제혁신센터 협의회’ 명의의 성명서를 통해 이 같이 말했다.

당초 예정됐던 이날 행사의 축사는 전날 안 전 대표의 ‘국가 공인 동물원’ 발언이 보도되면서 ‘성명서’로 대체됐다.

안 전 대표는 최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국제가전박람회(IFA)에 참석해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전국에 17개 센터를 두고 대기업에 하나씩 독점 권한을 주면서 결과적으로 국가 공인 동물원을 만들어준 것”이라고 비판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 협의회장은 이날 성명서에서 “전국 17개 시도에서 ‘창업을 위해, 혁신을 위해, 미래를 위해’ 모든 힘을 쏟아 붓고 있는 1199개 창업 기업을 모독한 것”이라며 “과연 젊은 벤처기업인, 스타트업 기업인들이 주는 먹이만 받아먹는 동물원의 동물이라고 생각하는 지 안철수 의원에게 묻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의 성장동력으로서, 젊은이들의 희망의 상징으로서 국내외에서 창조경제를 주목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회의원이 그것도 해외에서 창조경제혁신센터를 동물원에 비유한 것은 이해 부족에서 비롯된 것인지? 다른 의도가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비판했다.

혁신센터가 대기업에 독점적인 권한을 줬다는 발언도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그는 “전담기업이 하나씩 지역을 책임지고 맡아서 중소벤처기업을 집중 지원하는 체계를 만든 것이고, 이를 통해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이 서로 협력해 빠르게 성장하고 새로운 미래성장동력을 찾도록 지원하는 플랫폼을 만든 것”이라며 “독점이 아니라 17개 지역 전담기업으로부터 연계ㆍ지원받는 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협의회장은 ”이제 막 뿌리내린 창조경제의 꽃을 피우기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만들어가는 것이 책임 있는 정치인의 자세“라며 ”전국 혁신센터를 대표해 안철수 의원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토론회가 끝난 후 의원회관으로 안 전 대표를 항의 방문할 계획이다.

토론회를 주최한 민경욱 새누리당 의원도 “혁신센터 보육기업 등은 대기업에 의한 불법ㆍ불공정 거래로 인한 침해 사례가 확인된 바 없다”며 “비판을 위한 비판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bonsang@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World Bodypainting Festival'
    'World Bodypainting Festival'
  • '아찔한 패션쇼'
    '아찔한 패션쇼'
  •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건강미 넘치는 머슬마니아 선수들'
  • '테이프로 만든 옷(?)'
    '테이프로 만든 옷(?)'
핫 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