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리우올림픽]배드민턴 이용대-유연성, 조 2위로 8강행 “다 쏟아붓겠다”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배드민턴 남자복식 세계랭킹 1위 이용대(28·삼성전기)-유연성(30·수원시청)이 조별예선 최종전서 세계13위 러시아에 아쉽게 패해 조2위로 8강에 올랐다.

이용대-유연성은 14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리우센트루 4관에서 열린 리우올림픽 남자복식 조별에선 A조 3차전에서 블라디미르 이바노프-이반 소조노프(러시아)에 1-2(17-21 21-19 16-21)로 졌다. 2연승 뒤 첫 패배다.
리우=박해묵 기자/mook@heraldcorp.com

이용대는 “러시아 선수의 서비스가 좋았다. 기존에 받아보지 못한 서비스여서 다시 생각을 해봐야 할 것 같다”면서 ”내일 하루 쉬면서 재정비하겠다. 8강에서 모든 것을 쏟아 붓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용대-유연성의 강력한 라이벌로 거론된 세계랭킹 2위 무하맛 아산-헨드라 세티아완(인도네시아)은 D조에서 1승 2패에 그쳐 8강 진출에 실패하는 이변의 희생양이 됐다.

혼합복식 세계랭킹 2위 고성현(29·김천시청)-김하나(27·삼성전기)와 여자복식 장예나(27·김천시청)-이소희(22·인천공항공사)도 각각 조별예선을 1위로 통과해 8강에 안착했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