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영상]트래핑을 턱으로…SBS 아나운서 ‘황당’ 방송사고
[헤럴드경제]김윤상(28) SBS 아나운서가 축구공을 턱에 맞히는 황당한 영상이 화제다.

지난 9일 김 아나운서는 SBS 뉴스를 통해 “축구공 속 과학…공격수 ‘웃음’, 골키퍼 ‘울상’”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축구공을 들고 나온 김 아나운서는 해당 기사를 소개하며 “이번 올림픽 축구 종목 공인구 에레조타입니다. 리우데자네이루의 첫 철자인 R과 J를 포르투갈어로 읽을 때 나는 발음에서 따왔는데요”라며 들고 있던 축구공을 무릎으로 트래핑 했다.

[사진=유튜브 캡처]

하지만 그순간 무릎에서 튀어 올라온 공은 김 아나운서의 턱을 강타했다.

김 아나운서는 순간 “억”이라고 소리를 질렀지만, 당황하지 않고 리포팅을 이어갔다.

해당 영상은 SNS를 통해 확산되면 인기를 끌고 있다.

김 아나운서도 자신의 실수가 쑥스러웠는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초밥 사진을 올리며 “턱 아프니까 오늘 점심은 부드러운 걸로”라며 아나운서답게 재치있는 멘트를 남겼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