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배용준 박수진 부부, 태교여행 다녀왔다…하룻밤 1천만원 풀빌라
[헤럴드경제]배용준이 아내 박수진을 위해 태교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스포츠서울은 배용준 박수진 부부가 신혼여행지였던 남해의 골프리조트 사우스케이프 스파앤 스위트에서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연예계 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배용준 부부가 지난 9일 부터 12일 까지 특별한 여름휴가를 보냈다”면서 “임신을 한 아내 박수진을 위한 배려였다. 가족만의 프라이빗한 공간을 찾았던 것 같다. 무엇보다 신혼여행지와 같은 장소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과거 신혼여행 당시 빌라 2채를 통째로 빌렸던 이들은 이번에는 1채만 빌렸고, 이번에도 역시 지인들과 동행했다. 배용준 박수진 부부가 객실로 사용한 클리프하우스는 풀빌라로 하룻 밤에 1000만원이다.


[사진=osen]

특히 이번 여행은 결혼 1주년을 앞두고 있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었다는 게 지인들의 말이다.

지난 해 7월 27일 결혼식을 올렸던 배용준 박수진 부부는 당시에도 해외가 아닌 국내 신혼여행지를 택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 기간 인터넷에는 “오늘 사우스케이프 수영장에서 박수진씨 봤다. 임신부임에도 여전히 아름다웠다”며 목격담이 속속 올라오기도 했다. 또 박수진은 지난 10일 자신의 SNS에 “안개가 자욱♡”이라는 짧은 글과 사진을 올리며 행복했던 순간들을 팬들에게 공개한 바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