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켓몬 Go’가 이끄는 지역경제…속초행 버스 ‘매진’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증강현실 게임 ‘포켓몬 GO’가 지역경제를 먹여살린다?

13일 오전 서울 동서울터미널에서 출발, 속초로 가는 버스가 모두 매진되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큰 축제나 행사도 계획되지 않았지만, 갑작스레 평일 오전 지방행 버스 좌석이 꽉 차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이같은 일은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 ‘포켓몬 Go’ 때문이다. 


강원도 속초 일부 지역에서 ‘포켓몬 Go’가 서비스 된다는 소식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퍼지면서 시작됐다. 전날 게임 커뮤니티 ‘인벤’의 한 유명 유저가 속초에서 게임플레이 하는 스크린샷을 보냈다. 삽시간에 공유된 이 사진을 본 네티즌은 속초행 버스에 몸을 실었고, 이같은 일이 벌어진 것이다.


‘포켓몬 Go’는 닌텐도에서 만든 증강현실 기반 스마트폰 게임이다. 미국에서는 신드롬에 가까운 현상을 일으키고 있으며, 각종 사회 문제도 야기시키고 있다.


국내는 정식으로 서비스가 되지 않는다.

현재까지 ‘포켓몬 Go‘가 속초에서 실행된 정확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일부 게이머는 GPS 권역에서 벗어나 '포켓몬 Go'가 실행된다고 주장했지만, 사실인지는 알 수 없다.
[사진=뽐뿌 게시판 캡처]

다만 상당수 게이머들은 반색하며 이 상황을 즐기고 있다는 점은 분명하다.

sh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