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빅토리아ㆍ페이ㆍ차오루, "남중국해는 중국 영토"...한중일 갈등 연예계로?
[헤럴드경제=이슈섹션] 한국에서 활동하고 있는 중국 국적의 연예인 빅토리아, 페이, 차오루가 SNS를 통해 남중국해 분쟁에 대해 중국을 지지하는 의견을 표명했다.

12일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빅토리아는 남중국해를 중국의 땅으로 표시한 지도와 함께 “중국은 한 점도 작아질 수 없다(中国一点都不能少)”는 글을 올렸다.

이는 국제상설중재재판소(PCA)가 “중국이 주장하는 남중국해 9단선은 법적 근거가 없다”고 판결한 것에 대해 반대하는 의미로 사용되는 말이다.

같은날 미스에이의 멤버 페이도 자신의 SNS를 통해 같은 문구를 게시했다. 피에스타의 멤버 차오루 또한 SNS를 통해 “중국은 한점도 작아질 수 없다”는 운동에 동참했다.

이를 보는 한국 팬들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네티즌은 “아시아를 기반으로 성장한 스타들이 중국 외 다른 아시아 국가들을 등지려 한다”, “깡패짓을 두둔하는 것과 마찬가지”라며 큰 실망을 나타냈다.

반면 일각에서는 “이렇게 안 하면 중국에 못 돌아갈 수도 있으니 이해는 한다”며 이들의 입장 표명을 두둔하기도 했다.

한편 12일(현지시간) 상설중재재판소(PCA)는 중국이 남중국해 대부분의 영유권을 주장하는 것은 법적 근거가 없다고 판결했다.

이에 일부 매체들은 시진핑이 남중국해 중재판결을 전후해 ‘전시상태’에 돌입했다는 관측을 내놓는 등 남중국해를 둘러싼 갈등이 극으로 치닫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