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울산 지진, 대형 지진 전조 현상 아니다”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울산 앞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이 대형 지진의 전조 현상은 아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지난 5일 오후 8시33분께 울산 동쪽 52㎞ 해상에서 발생한 규모 5.0의 지진에 대해 “단층들이 서로 연결돼 있지 않기 때문에 한반도에서 대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은 낮다”고 밝혔다.

지헌철 지진센터장은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국내에서 규모 5.5 이하의 지진은 얼마든지 일어날 수 있지만 대형 지진은 일어나기 어려운 구조”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지진센터는 ‘울산 지진 1차 분석보고서’에서 이번 지진이 주향 이동단층에 의해 발생한 것이라고 추정했다. 좌우로 비스듬히 뻗어있는 주향 이동단층 중 일부가 축적된 힘을 방출하면서 단층의 왼쪽과 오른쪽이 어긋나 지진이 발생했다는 설명이다.

지 센터장은 “울산 지진 단층은 일부에서 제기한 활성단층인 일본 쓰시마-고토 단층과 지리적으로 멀리 떨어져 있고, 결정적으로 단층 구조가 역단층에 가까워 성격이 다르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부산에서 포항에 이르는 양산 단층대와 평행하게 이어진 단층일 것으로 추정된다”면서 “이번 지진으로 한반도가 지진 위험지대라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전례에 없던 지진이 아니라 과거에도 지진이 발생했던 지역이기 때문에 특이현상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태경 연세대학교 지구환경시스템과학과 교수는 “이번 지진은 활성단층인 쓰시마-고토 단층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동해까지 연결된 단층에서 더 큰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