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美 UCLA 총격 용의자 ‘살인 후 자살’…"추가 용의자 없어"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미국 경찰은 1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학(UCLA) 캠퍼스에서 발생한 총격사건을 용의자가 상대방을 총으로 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살인 후 자살사건(murder-suicide)’으로 규정했다.

찰리 벡 LA 경찰국장은 사건 발생 2시간 후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건은 살인사건이면서 자살사건”이라고 발표했다.

LA경찰에 따르면 총격은 UCLA 캠퍼스 공과대학 건물의 한 사무실에서 일어났다. 사망한 2명은 모두 남성으로 이중 1명이 총격 용의자로 LA경찰은 발표했다.

NBC 로스앤젤레스 방송 트위터 캡처

벡 국장은 “현재 대학 캠퍼스는 안전하다”면서 추격 중인 용의자도 없고 추가 총격사건도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때 검정 재킷과 바지를 착용한 남성을 용의자로 추격 중이라는 보도도 있었지만 LA경찰은 부인했다.

총격사건 직후 LA경찰과 특수기동대(SWAT), 미국 연방수사국(FBI), 연방담배주류화기단속국(ATF) 등 수백명이 UCLA로 출동해 폐쇄된 캠퍼스를 샅샅이 뒤지고 용의자를 추적했다.

이날 예정된 기말고사는 전면 취소됐다. LA 웨스트우드 지역에 있는 UCLA 캠퍼스는 1.7㎢의 면적으로, 등록된 대학생과 대학원생은 4만3000명에 달한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