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대학교
  • 경희대 문과대학의 ‘금품수수 의혹 사건’

  • 기사입력 2016-05-31 08:00
    • 프린트
    • 메일
    • 크게
    • 작게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現문과대 회장 “전임 회장들 돈 받았다” vs 前문과대 회장들 “당황스럽다”



[헤럴드경제=구민정 기자] 경희대학교 문과대학 학생회장이 전임 문과대 학생회장들의 금품 수수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전임 회장들은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는 상태다.

박원규 현 48대 문과대학 학생회장은 지난 30일 학교 게시판에 “역대 문과대 학생회장들의 지속적 금품수수 의혹을 제기한다”는 양심선언 대자보를 붙였다.

박 회장이 붙인 대자보에 따르면 그는 “지난 2월 중순 새내기 새로배움터(새터)를 준비하던 중 버스업체들로부터 ‘학생회장 개인 계좌’를 알려달라는 전화를 받았다”며 “아무 문제없으니 걱정 말고 (자신들 업체와의 거래를) 추진하시면 된다’며 연락해 왔다”고 주장했다.


박원규 경희대학교 문과대학 회장이 지난 30일 “역대 문과대 학생회장들의 지속적 금품수수 의혹을 제기한다”는 내용의 양심선언 대자보를 붙였다.

이어 그는 “버스업체가 짜장면 한 그릇이라도 사드시라고 ‘수십만원’을 보내주겠다고 했다”며 “지금까지 다른 회장에게도 다 드린 돈이며 깔끔하게 다른 사람 이름으로 입금될 것이라고 말했다”라고 전했다.

박 회장은 학내 언론 인터뷰에서 “대자보엔 언급하지 않았지만 43대 문과대학 회장 때부터 돈을 받았다고 들었다”며 “학생들이 낸 새터 비용을 되돌려주는 방식으로 주겠다고 했기 때문에 그 돈은 사실상 학생들에게서 나온 돈”이라고 비판했다.

박 회장의 대자보에 역대 회장들이 “버스회사로부터 돈을 주겠단 전화는 받은 적도 없다”는 반박내용의 대자보를 붙였다. 학교 측은 진상조사위원회를 소집할 예정이다.


그러나 ‘금품수수 의혹’을 받은 전임 문과대 회장 7명 모두 이 사실을 부인했다.

이들은 ‘그 역대 문과대학 학생회장들이 답합니다’라는 대자보에서 “버스회사로부터 돈을 주겠단 전화를 받은 적도 없으며 매우 당황스럽다”며 “안 받았는데 어떻게 증명을 할 수 있느냐”는 입장을 밝혔다.

또 전임 회장들은 “업체들이 먼저 거짓말하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알고 만약 업체들로부터 정말 돈을 받았다면 그쪽에서 먼저 증거를 내놓을 텐데 그럴 일은 없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학교 측은 교수와 학생 등으로 이뤄진 진상조사위원회를 소집해 이번 의혹의 진위를 확인할 예정이다.

경희대학교 총학생회도 31일 긴급 운영위원회를 소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korean.gu@heraldcorp.com
포토슬라이드
  •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무대를 장악한 '두아 리파'
  •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2019 맥스큐 머슬마니아 피트니스 코리아 챔피언십’
  • '이런 속옷...'
    '이런 속옷...'
  •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이걸 테이프로 만들었다고?'
핫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