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에프엠케이, 폭스바겐, 스즈키, 지엠, BMW 리콜 실시
[헤럴드경제=홍성원 기자] 국토교통부는 에프엠케이ㆍ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ㆍ스즈키씨엠씨ㆍ지엠코리아ㆍBMW코리아에서 수입ㆍ판매한 승용ㆍ이륜자동차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한다고 31일 밝혔다.

에프엠케이에서 들여와 판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 등 2개 승용차는 운전석 매트 고정이 해제돼 가속페달이 매트에 끼어 가속상태가 지속될 수 있는 걸로 나타났다. 리콜대상은 2013년 3월15일~2015년 12월16일까지 제작된 마세라티 콰트로포르테, 기블리 2403대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의 파사트 1.8 TSI는 엔진 출력 감소와 브레이크 성능저하로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2014년 11월18일~2015년 6월24일까지 제작된 1146대다.

스즈키씨엠씨에서 수입ㆍ판매한 AN650ZA 등 5개 이륜차는 각각의 부품 이상으로 엔진이 정지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대상은 2012년 12월25일~2014년 1월22일까지 제작된 AN650ZA, DL650A 이륜차 84대와 2014년 3월31일~2015년 6월4일까지 제작된 DL1000AL5 등 3개 차종 62대이다.

지엠코리아 사브는 운전석 좌석안전띠의 제작결함으로 충돌 때 운전자가 부상 당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리콜대상은 2007년 10월24일~2008년 2월18일까지 제작된 32대다.

BMW코리아의 미니 쿠퍼 등 2개 차종에선 조향 보조장치가 정상 작동하지 않아 안전운행에 지장을 줄 가능성이 발견됐다. 2004년 12월23일~2005년 2월14일까지 제작된 미니 쿠퍼, 미니 쿠퍼 S 승용차 82대다.

이들 차량 소유자는 31일부터 각사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아우디의 파사트는 다음달 5일부터 가능하다.

한편 BMW코리아의 320i 등 21개 차종은 운전석 에어백(일본 타카타 부품) 전개때 과도한 폭발압력으로 운전자 등에게 상해를 입힐 가능성이 발견돼 리콜을 실시할 예정이다. 리콜대상은 2002년 1월4일~2006년 1월31일까지 제작된 320i 등 3296대다.

회사측은 해당 부품의 전세계적인 리콜로 부품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본사와 리콜 시행일정을 확인중이다. 국토부는 조속히 리콜 시행일정을 결정해 해당 소유자에게 우편으로 통지할 것을 지시했으며 리콜 시행이전 소유자의 안전운행을 당부했다.

국토부는 자동차리콜센터(www.car.go.kr, 080-357-2500)를 운영하고 있으며 홈페이지를 통해 회원가입을 하면 리콜사항을 우편물 외에 자동차소유자에게 SMS와 이메일로 안내한다.

hong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