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피플앤데이터]‘책임경영’ 최태원 회장, SK㈜ 등기이사 복귀
[헤럴드경제=오연주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년만에 SK㈜ 등기이사에 복귀한다. 지난해 8월 복귀한 최 회장은 책임경영 차원에서 다음달 18일 주주총회를 거쳐 등기이사에 이름을 올린다.

최 회장의 등기이사 복귀는 최근 그룹 오너들이 책임을 피하고 연봉 공개 등에 대한 부담을 피하기 위해 등기이사직을 꺼려하는 것과 정반대 행보다. 지난해 사면복권된 뒤 국내외 현장경영을 강화하고 있는 최 회장은 등기이사 복귀와 함께 주력사업을 주도하며, 신성장동력 발굴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SK는 최 회장의 복귀와 더불어 주요 계열사들의 실적 호조가 이어지면서 모처럼 활기를 띠었다. SK하이닉스와 SK이노베이션은 각각 5조3360억원, 1조9803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SK하이닉스는 3년째 사상 최대 실적을 이어가고 있고, SK이노베이션도 4년래 최대실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경영환경은 녹록치않다. 중국의 추격 등 반도체 업계 경쟁 심화와 수요 둔화로 SK하이닉스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9889억원에 그치면서 7분기째 이어가던 ‘1조 클럽’ 달성에 실패했다. SK이노베이션 역시 유가 변동에 따라 실적이 좌지우지되는 상황이다.

최 회장은 이런 상황을 타개하고자 신(新)에너지 등 신성장동력 발굴에 적극 나서고 있다. 과거 정보통신사업의 성장정체 등에 대응해 그룹의 미래 먹거리로 반도체 회사 하이닉스를 인수한 것처럼 ‘제2의 하이닉스’를 키워내겠다는 각오다.

SK는 올 초 차세대 핵심 성장동력으로 선정한 신에너지 분야의 역량을 결집하기 위해 ‘에너지 신산업 추진단’을 신설했다. 추진단은 그룹 내 신에너지 분야 싱크탱크로서 향후 ‘에너지 신산업 성장 특별위원회’로 확대 개편된다.

최 회장은 그룹의 주력 및 신사업의 경쟁력을 빠르게 끌어을리기 위해 인수합병(M&A)에도 적극 뛰어들 전망이다. 지난해 최 회장은 복귀 후 100일도 되지 않아 CJ헬로비전, OCI머티리얼즈 인수를 발표하며 M&A 광폭행보를 보인바 있다. SK그룹은 추가 M&A를 지속적으로 모색중으로 지난해 말 그룹 계열사들의 신성장동력을 발굴하고 M&A를 지원하기 위한 IFST(Integrated Financial Solution Teamㆍ통합금융솔루션팀)를 수펙스추구협의회 직속 조직으로 신설했다.

최 회장의 적극적인 지원 아래 계열사들도 바쁘게 움직이고 있어 다음 M&A 대상이 누가 될지도 초미의 관심사다. SK이노베이션은 이달 초 자회사 SK종합화학이 중국 시장에 승부수를 던지면서 중국 등에서 차별화된 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을 발굴해 인수하거나 합작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 지주회사인 SK㈜는 바이오사업 강화 차원에서 글로벌 제약사 인수도 계속 검토하고 있다. 


oh@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